2019-09-19 (목)

  • 맑음동두천 15.8℃
  • 구름조금강릉 21.4℃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21.4℃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18.8℃
  • 맑음부산 23.3℃
  • 맑음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17.5℃
  • 맑음보은 18.7℃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3.4℃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병의협, "의협이 커뮤니티케어 중소병원까지 확대 추진…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의원급 참여 계획부터 전면 철회하고, 회원에게 사과해야

커뮤니티케어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확고히 하고 있는 병원의사협의회(병의협)가 이 사업을 의원급에서 중소병원급으로 확대하려는 대한의사협회(의협)를 상대로 참여 계획을 철회하고, 회원들에게 사과하라는 취지의 '의협 규탄 성명 1'을 19일 발표했다.

병의협은 커뮤니티케어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방문진료는 의료진의 안전 문제, 실효성 문제, 법적 문제 등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로 절대 반대하는 입장이다.

하지만 최근 의협은 커뮤니티케어 및 방문진료 사업 참여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방문진료 참여 대상을 중소병원급까지 확대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병의협은 19일 '회원들의 반대를 무시하고 방문진료 및 커뮤니티케어 참여를 공식화한 의협은 배신 회무를 중단하고, 회원들 앞에 사죄하라'는 규탄 성명 1을 발표했다.

병의협은 성명에서 "최근 의협 상임이사회 회의에서는 커뮤니티케어 방문진료 사업에 의원급 의료기관 이외에 중소병원도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에 요구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져 더욱 충격적이다."라고 지적했다.

병의협은 의협의 커뮤니티케어 및 방문진료 참여 계획을 반드시 무산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병의협은 "정부에서는 의원급 의료기관에 한정하여 방문진료를 추진할 계획을 세웠는데, 의협이 반대가 아니라 이를 더 확대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사실은 도저히 받아 들일 수 없다."라며 "의협은 이미 회원들의 요구나 의견은 묵살하기로 마음 먹은 것으로 보이고, 방문진료를 통해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는 봉직의들은 회원으로 인정하지도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의협의 이러한 배신 회무에 본 회는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낀다. 대한민국에서 봉직의로 살아가는 본 회의 회원들을 위해서라도 의협의 커뮤니티케어 및 방문진료 참여 계획을 반드시 무산시킬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대정부 투쟁에 앞서 대의협 투쟁도 불사할 것이라고 했다.  

병의협은 "만약 본 회의 이러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의협이 지금처럼 배신 회무를 지속하면서 회원들을 무시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본 회는 대정부 투쟁 이전에 대의협 투쟁의 선봉에 설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