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맑음동두천 19.4℃
  • 맑음강릉 25.6℃
  • 연무서울 20.1℃
  • 맑음대전 21.7℃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24.0℃
  • 맑음광주 20.8℃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22.3℃
  • 맑음제주 27.4℃
  • 맑음강화 18.3℃
  • 맑음보은 20.9℃
  • 맑음금산 22.4℃
  • 맑음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동정


서울대병원 이승훈 교수팀, 뇌 지주막하출혈 치료 후보물질 개발

미국뇌졸중학회 기관지인 ‘Stroke’에 표지논문

서울대학교병원은 “신경과 이승훈 교수 연구팀이 뇌 지주막하출혈 동물모델에서 생존율을 크게 향상시키는 신약 후보물질을 최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본 연구 성과는 미국심장학회/미국뇌졸중학회의 기관지이자 뇌졸중 분야 학술지인 ‘뇌졸중(Stroke)’ 최근호 표지논문(Cover Article)으로 선정됐다. 

연구는 보건복지부·한국보건산업진흥원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질병중심 중개 중점연구)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서울대학교병원 신경과 이승훈 교수 연구팀은 지주막하출혈 초기에 과도하게 발생하는 활성산소가 출혈로 인한 염증 반응의 주요 원인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치료제로 개발된 베이셉(개발명 CX-11)은 산화세륨을 분산안정제인 6-aminohexanoic acid로 연결하여 polyethylene glycol (PEG)로 캡슐화한 약물로서 활성산소를 제거에 탁월한 효과를 가지고 있다. 이는 여타 물질과는 다르게, 초산화물(superoxide), 과산화수소(hydrogen peroxide), 하이드록실 라디칼(hydroxyl radical) 등 거의 모든 종류의 활성산소를 한 번에 제거하는 강력한 다기능성을 보여주는 신약 후보물질이다. 

연구진은 흰쥐의 지주막하출혈 모델에 베이셉을 투여하자 14일째에 흰쥐의 생존율은 대조군 21.1%, 치료군 88.2%로, 대조군에 비해 4.2배나 향상된 놀라운 치료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살아남은 쥐의 활동능력이 치료군에서 대조군에 비해 훨씬 우수한 것으로 확인되어, 베이셉은 지주막하출혈에서 단순히 생존 여부만 향상시키는 게 아니라, 건강한 생존을 크게 향상시키는 효과를 보여주었다.    

본 연구를 주도한 서울대병원 이승훈 교수는 “지주막하출혈에 혈관연축을 예방하는 니모디핀 외에 약물 치료가 전무한 상태”라며 “베이셉이 이 질환에서 혈액에 의한 염증성 반응을 감소시키는 필수적 약물로 인정받게 하는 것이 목표이며, 이를 위해 임상시험용 신약(investigational new drug, IND)으로 테스트 중”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