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9 (목)

  • 맑음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23.6℃
  • 구름많음서울 17.4℃
  • 구름조금대전 18.5℃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18.6℃
  • 구름조금부산 21.2℃
  • 맑음고창 18.9℃
  • 구름조금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5.9℃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8.2℃
  • 흐림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21.2℃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경부식도암의 '고선량 방사선 치료' 효과 입증돼

저선량보다 치료 효과 높고 부작용 차이 없어

경부식도암의 고선량 방사선 치료가 저선량보다 더욱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 교수 연구팀은 경부식도암으로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 79명 대상으로 선량에 따른 치료 효과 및 부작용 발생률을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팀은 2000년부터 2012년까지 항암화학 · 방사선 치료를 받은 1기에서 3기까지의 경부식도암 환자를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 79명 중 44명은 59.4Gy 이상의 고선량 치료를 받았고, 35명은 59.4Gy 미만의 저선량 치료를 받았다.
 
분석 결과 3년 생존율은 고선량군이 58.4%로, 저선량군 49.1%보다 높으나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반면, 국소 억제율은 저선량군은 45.3%, 고선량군은 70.4%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다. 



방사선 치료 부작용인 식도협착과 기관식도루 발생률은 두 그룹 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경부식도암의 고선량 방사선 치료는 저선량 치료보다 더 효과적이면서 부작용도 증가시키지 않는 것이다.

김준원 교수는 "경부식도는 방사선에 민감한 폐를 피하여 비교적 안전하게 고선량 방사선 치료를 시행할 수 있지만 방사선 치료에 대한 보고가 많지 않아 표준선량이 50Gy로 묶여 있었다."면서, "고선량 방사선 치료의 안전성과 우수한 치료 효과가 밝혀진 만큼 향후 임상 치료에 적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두경부 저널(Head Neck)' 최근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