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8 (수)

  •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17.1℃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3.8℃
  • 맑음대구 14.0℃
  • 맑음울산 12.4℃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4.3℃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신약 개발, 기초부터 살피며 '천천히' 서둘러라"

퍼스트바이오테라퓨틱스 배진건 박사 "유교문화, 국내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에 걸림돌"

신약 개발을 위해서는 기초과학에 집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기본기에 충실해야 놓칠 수 있는 부분을 찾을 수 있고, 실수도 줄일 수 있다는 조언이다. 국내 제약계에서 가장 큰 화두인 오픈이노베이션의 활성화에는  유교문화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는 흥미로운 지적도 나왔다.


퍼스트바이오테라퓨틱스 배진건 상임고문(박사)2일 서울 그랜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혁신 신약개발의 전망 및 Breakthrough 전략 국제 심포지엄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배 박사는 신약개발에는 12년 이상이 걸리고, 비용도 17000억원 가까이 들어간다. 하지만 성공확률은 0.02%에 불과하다성공확률이 이렇게 희박하다면 제약·바이오산업은 실패하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다. 이렇게 어려울 때일수록 기초로 돌아가야 한다고 운을 뗐다.


BASIC이 중요하다는 견해다. ‘Biology, Analysis, Science, Innovation, Chemistry’의 앞 글자를 딴 것으로 신약개발은 기본이 뼈대라는 것이 배 박사의 철학이다. 무엇보다 과학(science)이 든든하게 받쳐줘야 한다. 연구동향이나 데이터를 정확하게 분석(Analysis)해야 하며, 창의(Innovation)가 모든 개발과정에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배 박사는 피력했다.


배 박사는 또 과학은 의심을 바탕으로 해야 한다최근 발생한 인보사(코오롱생명과학) 사건도 의심부족이 원인이었다고 꼬집었다.


특히 지나칠 수 있는 것으로부터 큰 발견을 할 수 있었다. 이와 관련, 배 박사는 본인의 경험을 회고했다.


배 박사는 미국에서 박사후(Post-Doc) 연구원 과정에 있을 때 경험한 것은 쓰레기 더미에서 보석줍기였다다른 사람들은 잘 보지도 않는 저널에서 건진 것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그는 아라키돈산대사물질과 관련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혼자서 실험을 재현했을 때 이 대사물질이 갑자기 나오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배 박사는 연구과제를 버리기보단 철저한 탐구를 선택했다.


배 박사는 우선 실험에서 항상 사용하던 아라키돈산의 구입처가 뉴잉글랜드원자력(NEN)에서 아머샴(Amersham)으로 변경됐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두 제품을 자세히 비교해보니 NEN은 에탄올 솔루션으로 공급하고, 아머샴은 디메틸술폴시드(DMSO) 솔루션으로 공급하는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배 박사는 에탄올을 함유하는 아라키돈산을 사용할 경우 대사물이 생기고, 에탄올이 없는 아라키돈산을 사용하면 대사물이 생기지 않는다는 결론에 도달할 수 있었다. 이후 그는 대사물은 에탄올과 아라키돈산이 공통분모라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논문을 찾기 시작했다. 그러다 ‘Carcinogenesis’라는 당시 유명하지 않은 저널에서 스웨덴팀의 연구결과를 발견했고, 여기서 원하는 바를 얻을 수 있었다. 이 발견을 토대로 향후 배 박사는 결정적인(Killer) 실험에서 성공할 수 있었다. 


배 박사는 이 경험을 통해 데이터는 중립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해석에 따라 버려질 수도 있고 보석이 될 수 있구나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빅보스(big boss)와 마켓은 이런 킬러 실험을 원한다. 이노베이션을 위해서는 킬러 실험을 디자인하고 가설을 증명하는 것은 중요하다연구과제가 진행되려면 킬러실험에서 결과를 얻어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와 함께 배 박사는 바이오벤처가 성공하려면 3가지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 글로벌화 할 수 있는 제품 ▲탄탄한 지식재산권(IP)이 꼽혔다. 


신약개발과 관련해서는 '천천히 서두르라'고 당부했다.


배 박사는 “’festina lente’는 중세 연금술사들의 좌우명이다. ‘천천히 서둘러라라는 뜻으로 논리적으로는 모순적이라며 그러나 전후 좌우를 모두 따져보면서 서두르라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이어 그는 신약 개발도 마찬가지라며 이 단계에서는 과학적 근거(Scientific rationale)와 핵심 우수성(Core excellency) 등을 강화하고, 전후좌우를 잘 살피면서 나아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플로어에서는 "한국이 오픈이노베이션에 열악한 국가라는 평가가 있다. 원인이 무엇이라 생각하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배 박사는 흥미로운 답을 내놨다.


배 박사는 유교문화가 걸림돌이다. Hierarchy(위계질서)가 뚜렷하기 때문이라며 “이를테면 국내에서는 나이든 사람이 젊은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 말을 걸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2011년에는 오픈이노베이션을 하기 좋았지만 지금은 어려워졌다. 환경이 좋아져서 내 기술 내가 개발하지라는 생각이 팽배한 듯 하다“’공유하기보다는 '내가 많이 먹겠다'는 잘못된 생각도 있다. 오픈 마인드가 부족한 듯하다고 진단했다.


마지막으로 배 박사는 국내에서는 (연구에) 두 번 실패하면 너는 아웃이라 생각 역시 존재한다"며 "이런 부분이 오픈이노베이션을 힘들게 만든다”고 문제 삼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