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2 (월)

  • 구름조금동두천 8.3℃
  • 맑음강릉 9.1℃
  • 박무서울 10.8℃
  • 박무대전 12.4℃
  • 박무대구 12.5℃
  • 박무울산 12.6℃
  • 맑음광주 13.9℃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10.6℃
  • 구름많음제주 17.7℃
  • 구름조금강화 7.2℃
  • 맑음보은 9.2℃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1.9℃
  • 구름많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3.9℃
기상청 제공

행정/보험


진료정보교류 거점 의료기관 22개에서 25개로 확대

4월29일 설명회‧5월20일 공모마감‧금년 예산 19억원 투입

보건복지부가 진료정보교류사업 거점 의료기관 3개 이상을 추가로 선정, 현재 22개에서 25개 이상으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2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를 위해 지난 19일부터 '2019년도 의료기관 진료정보교류 기반 구축' 사업을 수행할 거점기관을 오는 5월20일까지 공모 중이다.

진료정보교류사업은 환자의 진료정보를 의료기관 간에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환자가 의료기관을 옮기더라도 환자의 과거 약물 알러지 등을 확인하지 못해 발생하는 약물사고 등 오진을 예방하고, 병원을 옮길 때마다 환자가 일일이 종이나 CD로 진료기록을 발급받아 제출했던 불편함 등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 확대하게 됐다. 

현재, 상급종합병원급 거점의료기관과 이에 협력하는 병‧의원들의 협진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커뮤니티 간 연계를 통해 참여하는 모든 기관 간 교류를 가능하게 하고 있다.

진료정보교류 거점 의료기관은 현재 22곳이다.


보건복지부는 환자 안전과 편의를 위해 거점의료기관 3개 이상을 선정키로 하고, 오는 4월29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중구에 소재한  티마크그랜드호텔에서 사업설명회를 갖는다. 

2019년 국고보조 예산액은 19억원이다. 거점의료기관 및 협력병‧의원에서 전자적으로 진료정보교류를 위해 필요한 시스템 구축 비용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지원하기 위한 금액이다.

유형별 지원 금액을 보면 ▲유형1(기 구축 활용) : 협력 의료기관 확산비 1억원 이내 ▲유형2(컨소시엄) : 시스템구축비(5억원 이내) + 거점의료기관(상급종합병원)별 협력 의료기관 확산비(1억원 이내) ▲유형3(신규 구축) : 시스템구축비(5억원 이내) + 거점의료기관(상급종합병원) 협력 의료기관 확산비(1억원 이내)이다. 자부담 비율이 높을 경우 평가 시 가점을 부여한다.

진료정보교류사업 거점 의료기관은 ▲시스템 구축 및 운영 ▲협력의료기관 확산 ▲사업운영 등을 주요 사업으로 추진해야 한다.

시스템구축 및 운영 사업의 경우 문서저장소 구축, EMR 표준연계모듈 적용, 진료기록 전송지원시스템과 연계 등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CT MRI 등 영상정보 중계를 위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중계서버 및 PACS의 Q/R기능 지원을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 문서저장소 시스템 및 보안관제시스템의 운영 및 관리의 주체는 각 문서저장소를 운영하는 거점의료기관이다. 단, 유지보수는 사회보장정보원이 지원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협력 병․의원에 대한 지원은 종별 확산비 기준에 따라 총 1억원 이내에서 지원하며 1억원이 초과되는 병‧의원에 대해서는 해당 거점의료기관이 자부담으로 지원하게 된다.


거점의료기관은 진료의뢰 회송 회신 영상정보 판독소견서 진료기록요약지 등 진료정보교류사업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충실히 사용하고 협력의료기관이 적극 사용 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한다. 사업 운영을 위한 관련 부서의 TF구성 운영 및 전문기관과 거점의료기관 간 협의를 위한 실무협의체에도 적극 참여해야 한다. 사회보장정보원이 제시한 성과지표에 해당하는 사업 수행 자료를 생성하고 보고해야 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