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9 (토)

  • 구름많음동두천 -2.6℃
  • 구름많음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3.1℃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4.6℃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3.9℃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0.4℃
  • 흐림강진군 0.8℃
  • 구름조금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비만할수록 간암 발생률 · 사망률 증가, 초고도비만은 더 심각

비만, 만성 바이러스성 간염 동반 시 간암 발생률 1.6배 이상 증가

비만한 사람은 간암 발생률이 1.36배 · 간암 사망률이 1.25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간암학회가 8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코스모스홀에서 '제3회 간암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현웅 기획이사(연세의대)가 발제자로 나서 '비만과 간암의 관계' 주제로 29개의 연구 논문을 메타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비만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간암 발생률이 1.69배 높고, 간암 사망률 역시 1.61배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비만한 정도가 심할수록 간암 발생률 · 사망률은 비례하여 증가했다. △BMI 25 이상인 경우 간암 발생률은 1.36배 △BMI 30 이상인 경우 1.77배 △BMI 35 이상인 경우 3.08배 높았다. 간암 사망률은 △BMI 25 이상인 경우 1.25배 △BMI 30 이상인 경우 1.37배 △BMI 35 이상인 경우 2.82배 더 높았다. 

간암 발생의 고위험군인 바이러스간염 환자도 비만한 경우 비만하지 않은 경우보다 간암 발생률이 1.76배 증가하며, 체질량 지수가 증가할수록 그 위험이 증가했다. 바이러스간염 환자의 경우 △BMI 25 이상인 경우 간암 발생률이 1.49배 △BMI 30 이상인 경우 간암 발생률이 2.07배 증가했다.

간암은 2015년 기준 인구 10만 명당 남자 29.5명 · 여자 8.2명의 환자가 국내에서 발생하며, 전체 암 사망자 중 간암 사망자가 남성 2위 · 여성 3위를 기록할 만큼 빈발하는 질환이다. 2005년 간암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부담은 2조 4,552억 원으로, 2조 3,963억 원의 위암을 추월하여 1위를 차지했다. 암환자 1인당 부담 역시 6,700만 원으로 췌장암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국내 비만 유병률은 2016년 기준 34.8%로, OECD는 우리나라 고도비만 인구가 2030년 지금보다 두 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비만으로 인한 지방간이 우리나라에서 흔한 만성 B형 · C형간염 환자에게서 간경변증 · 간암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비만이 국내 간암 발생에 미치는 영향은 더욱 커질 수 있다.

이현웅 기획이사는 "BMI 25 이상의 비만은 간암 발생률 · 사망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 비만이 심해질수록 간암의 발생률 · 사망률은 더욱 증가한다. 만성 바이러스성 간염이 비만과 동반되면 간암 발생률을 더 증가시킨다."고 강조하고, "비만은 유병률 증가로 더는 개인 질환이 아니게 됐다. 비만이 질환이라는 홍보가 우선이며, 비만을 적극적으로 예방 · 관리할 생활 캠페인을 진행해야 한다. 아울러 비만으로 인한 의료비 지출 증가에 대한 연구 · 생산성 감소 분석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