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1 (일)

  • -동두천 21.4℃
  • -강릉 21.1℃
  • 서울 21.7℃
  • 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6.7℃
  • 천둥번개울산 25.0℃
  • 광주 25.1℃
  • 흐림부산 24.3℃
  • -고창 25.4℃
  • 제주 27.3℃
  • -강화 21.3℃
  • -보은 20.6℃
  • -금산 21.0℃
  • -강진군 26.8℃
  • -경주시 24.4℃
  • -거제 25.5℃
기상청 제공

행정/보험


작년 보건산업 수출 122억 달러…연평균 21% 고속성장

3.4만 명(4.3%) 증가하여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017년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은 122억 달러로(13.8조원) 최근 5년 간 연평균 21%의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으며, 무역수지도 2016년 흑자 전환이후 2017년에도 16억 달러 흑자를 기록하였다고 1일 밝혔다. 

경영지표 상에서도 보건산업 상장기업의(202개) 매출액(1.8조 원↑, 5.9%), 영업이익(2.7천억 원↑, 7.8%), 연구개발비(78억 원↑, 0.4%)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의료서비스를 포함한 보건산업 전체 일자리는 전년 보다 3.4만 명(4.3%) 증가하여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보건산업 실적은 관세청·식약처(수출입)·한국고용정보원(일자리) 등의 관련 자료를 종합한 것이다. 

부문별 주요 실적 내용은 다음과 같다. 

2017년 보건산업 수출액은 122억 달러로(13.8조원), 최근 5년 간 연평균 21%씩 고속 성장했다. 2017년 보건산업 수출액은 122억 달러로 ’16년 대비 19.2% 증가하며 혁신성장을 견인할 주요 산업으로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의약품 41억 달러(30.6%↑), 의료기기 32억 달러(8.4%↑), 화장품 50억 달러(18.3%↑) 이다.


2017년 보건산업 상장기업(202개사) 중 매출 1조 클럽을 4개사가 달성했다. 매출 1조 기업은 유한양행, 녹십자(이상 제약),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이상 화장품)이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는 제약 3개사(유한양행․녹십자․광동제약)가 1조원 이상 달성했다. 

전체 매출액 5.9% 증가, 영업이익 7.8% 증가, 연구개발비 0.4% 증가 했다.


2017년 말 전체 보건산업(보건의료서비스 분야 포함) 종사자는 82만9천 명으로 2016년 79만5천 명에서 3.4만 명(4.3%) 증가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보건의료서비스는 2만8천 명,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 종사자는 6천 명 증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