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4 (목)

  • -동두천 18.0℃
  • -강릉 19.5℃
  • 서울 19.1℃
  • 흐림대전 21.6℃
  • 흐림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5℃
  • 구름많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20.7℃
  • -고창 22.2℃
  • 흐림제주 21.9℃
  • -강화 18.8℃
  • -보은 20.1℃
  • -금산 20.8℃
  • -강진군 21.4℃
  • -경주시 19.2℃
  • -거제 20.8℃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피씨엘, 바이러스·혈액형 통합 검사 시스템 개발착수

100억원 규모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 선정

피씨엘은 산업통상자원부의 ‘바이오산업 핵심기술개발사업 유망바이오 IP 사업화 촉진 사업’에 선정됐다고 14일 전했다.


안전한 혈액공급을 위한 수혈 전 검사를 위해 고위험성 바이러스 및 질병 스크리닝과 혈액형 검사를 통합한 3차원 단백질 칩 원천기술 기반 차세대 통합 수혈혈액검사 시스템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세계 최초로 바이러스와 혈액형을 통합해 검사하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것이다.


과제명은 ’혁신 글로벌 IP 에버그린 전략을 통한 차세대 융합 수혈혈액 안정성 검사 시스템 블록버스터 제품 사업화’다. 총 개발 기간은 2018년 4월부터 2022년 12월까지이며 사업비 규모는 약 100억 원에 달한다. 중앙대학교와 고려대학교가 함께 참여해 공동으로 개발을 진행한다.


본 사업의 총괄책임자를 맡은 김소연 피씨엘 대표는 “이번 사업을 통해 고위험군 바이러스 진단검사 및 혈액형 검사가 통합적으로 진행되는 시스템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며, “이는 피씨엘이 보유한 SG Cap 원천기술을 활용하여 높은 민감도와 특이도의 결과를 제공할 수 있으며, 현재는 개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HIV·HBV·HCV·HTL 등의 바이러스 검사와 ABO 및 RhD 혈액형 검사를 통합하여 검사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혈 전 검사에 통합시스템을 적용할 경우, 원활하고 안전한 혈액 공급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대표는 “이 사업을 수행하면서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30개국에 등록된 특허의 권리범위를 확장하고, 추가적인 신규 글로벌 특허를 확보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3조 원 수혈 전 검사 시장에 통합시스템을 공급하고, 글로벌 진단 회사에 기술이전을 진행함으로써 과제 수행기간 내 글로벌 시장을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통상부자원에 따르면 본 과제는 혁신적 글로벌 바이오 IP에 기반, 블록버스터 제품으로의 성공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글로벌 기술개발 사업화 지원이 주된 목적이다.


무엇보다 국내 중견 기업의 글로벌 바이오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이고 신규 일자리를 창출, 바이오 경제 시대를 구축하고자 해외 주요국(미국, 유럽, 일본, 중국) 중 최소 2개국 이상 등록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글로벌 역량을 가진 기업에게 지원하는 사업이다.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지원한 기업들 가운데 피씨엘은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