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0 (토)

  • 맑음동두천 8.2℃
  • 구름조금강릉 12.8℃
  • 연무서울 10.8℃
  • 박무대전 11.1℃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3.1℃
  • 박무광주 12.1℃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0.6℃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6.9℃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동아쏘시오홀딩스 강정석 회장에 징역 3년 선고

벌금 35억원…동아에스티는 조세 포탈 등 혐의로 3000만원 선고

강정석 동아쏘시오홀딩스 회장이 징역 3년에 벌금 35억원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제1형사부(1심)는 회사자금을 횡령하고, 병ㆍ의원 등에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강 회장 등 동아에스티 전현직 임직원 4명과 동아에스티 법인 등 피고인 5명에게 실형 및 벌금형을 12일 선고했다. 

강 회장은 2007년 5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회사자금 736억원을 횡령하고 병원 21곳에 979차례에 걸쳐 의약품 리베이트 62억원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검찰에 기소됐다. 

강 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은 리베이트 제공을 몰랐다며 검찰의 공소사실을 부인했으나 재판부는 옛 동아제약 성장 과정, 피고인들의 지위, 의사결정 과정, 임직원 진술 등을 종합하면 범행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재판부는 강정석 동아쏘시오홀딩스 회장에 징역 3년 및 벌금 35억원, 김 전 부회장에 징역 2년 6개월 및 집행유예 3년에 벌금 35억원을, 허 전 사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조 전 본부장에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재판부는 동아에스티 회사에는 조세 포탈 등의 혐의로 벌금 3,000만원을 선고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