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4 (월)

  • -동두천 24.8℃
  • -강릉 28.1℃
  • 구름많음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6.1℃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4.5℃
  • 구름조금부산 24.0℃
  • -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25.1℃
  • -강화 21.3℃
  • -보은 23.7℃
  • -금산 23.5℃
  • -강진군 24.3℃
  • -경주시 26.6℃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행사


SCL 서울의과학연구소, '만성음식물 과민반응 검사' 강연 성료

대한갱년기학회서 DTC 탈모▪피부 유전자 검사 등 최신 검사 소개

검사 전문기관 SCL(재단법인 서울의과학연구소, 이하 SCL)는 지난 3일 건국대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대한갱년기학회에서 '만성음식물 과민반응 검사'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음식물부작용(adverse food reactions)은 면역기전에 의한 것과 비면역기전에 의한 것으로 구분되며, 미국의 경우 면역기전에 의한 음식물부작용은 1,200만명(4%)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음식물을 섭취하면 일반적으로 소화, 흡수의 과정을 거쳐 몸 속 영양분으로 저장 되지만, 알레르기 반응(IgE-음식물알레르기)이 나타나거나, 소화기관 장벽의 투과성이 증가하여 이를 통해 혈류로 음식물항원이 들어가 생기는 알레르기 반응(IgG-음식물알레르기)이 발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알레르기 반응은 음식물 섭취 후 즉각적으로 피부가 붓거나 가렵고, 심한 기침, 경련이 오는 것과 같은 히스타민 반응을 동반한 알레르기 반응이다. 이런 알레르기는 어릴 적부터 경험을 통해 학습되기 때문에 살아가면서 자연스럽게 항원이 되는 물질이나 음식물을 피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병∙의원에서 진행하는 피부반응검사나 알레르기검사의 경우 급성알레르기인 IgE알레르기를 검사한다.



이번 강연을 통해 SCL 최경환 전문의(진단검사의학과)는 “IgE-음식물알레르기는 특이IgE가 결합된 비만세포에서 분비된 히스타민 등에 의해서 알레르기 증상이 즉시 나타나므로 경험적인 진단과 항원의 검출이 가능하다”며 “이에 반해 IgG-음식물알레르기는 IgG항원항체 복합체에 의해서 전신증상이 늦게 나타나므로 경험적인 진단과 항원의 검출이 어렵다”고 설명했다.

현재 SCL에서 시행되고 있는 만성음식물 과민반응 검사는 소량의 혈액으로 220여종의 음식물 알레르기를 한번에 검사할 수 있어 만성적으로 원인을 찾기 힘든 음식물 부작용도 진단이 가능하다.

한편, SCL은 강연 외에도 기관 홍보부스를 운영했다. 특히 홍보부스를 통해 소개한 최신 유전자 검사법인 탈모, 피부 유전자 검사(DTC; Direct To Consumer)가 방문자들로부터 높은 관심도를 얻었다. 탈모, 피부 유전자 검사는 개인 고유의 DNA 가운데 탈모, 피부의 색소침착, 탄력, 노화와 연관된 SNP(Single Nucleotide polymorphism)를 분석하여 효율적인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