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1 (목)

  • -동두천 23.6℃
  • -강릉 21.3℃
  • 맑음서울 22.0℃
  • 맑음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2.3℃
  • -고창 20.5℃
  • 흐림제주 21.6℃
  • -강화 21.7℃
  • -보은 21.8℃
  • -금산 21.7℃
  • -강진군 20.5℃
  • -경주시 23.2℃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행정/보험


질병관리본부, “의료종사자, 고열소화기증상 환자 SFTS 유의” 당부

5월 25일까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 18명 중 사망 7명

의료종사자는 SFTS 발생 시기인 4~11월 사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환자에게는 야외활동 여부를 확인하여 SFTS의 신속한 진단이 이루어지도록 유의하고, 심폐소생술이나 기도삽관술이 필요한 중증환자 시술 시에는 2차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

31일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지난 1월부터  5월 25일까지 중증열성혈소판 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이하 SFTS)으로 확인된 환자는 총 18명이고, 이중에서 사망은 7명이다.  전년 동기간 환자 5명(사망 1명)보다 증가함에 따라 SFTS에 대한 감염 주의를 철저히 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SFTS 환자 중 대부분은 60세 이상의 고 연령으로, 성별은 여자 14명 (77.8%), 남자 4명(22.2%)으로 여자가 많다. 주로 낮은 자세로 농작업,   임산물 채취 등을 하였으며, 발생지역은 경북 4명, 제주 3명, 전북 3명,   경기 3명, 강원 1명, 경남 1명, 충남 1명, 부산 1명, 전남 1명으로 확인됐다.  

SFTS는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을 나타내는 감염병다. 2013년 이후 환자는 625명이었고 이중 사망자는 134명(치명률21.4%)으로 확인됐다. 

SFTS는 예방백신과 표적치료제가 없어 농 작업, 풀 접촉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특히,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농촌지역 고 연령층에서 주의가 필요하다.

야외활동 시 긴 옷 및 보호 장구를 착용하고 진드기 기피제 등을 사용하여 진드기 노출을 최소화 하고, 귀가 후 샤워, 목욕 등을 통해 몸에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