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6 (목)

  • -동두천 19.7℃
  • -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18.1℃
  • 구름조금대전 19.1℃
  • 연무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7.2℃
  • 구름많음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6.8℃
  • -고창 18.5℃
  • 흐림제주 17.9℃
  • -강화 16.7℃
  • -보은 19.0℃
  • -금산 19.3℃
  • -강진군 19.3℃
  • -경주시 19.1℃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앞선 진료 현장노크


경부식도암, 고선량 방사선 치료해도 부작용 늘지 않는다

강남세브란스 김준원 교수 "종양의 침범 양상이 더 주요한 인자"

경부식도암 환자 대상으로 고선량 방사선 치료의 가능성이 제시될 전망이다.

고선량 방사선 치료는 암의 국소억제율을 높일 수 있지만, 부작용에 대한 우려 때문에 현재 식도암 방사선 치료는 비교적 낮은 선량인 50 그레이(Gy)를 표준치료로 시행하고 있다.

이에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 교수 연구팀이 경부식도암으로 45 그레이 이상(평균 63 그레이)의 근치적 방사선 치료를 받은 62명의 방사선량과 부작용 발생률의 관계를 분석해 경부식도암 환자에게 고선량 방사선 치료를 시행해도 식도협착 부작용이 증가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를 도출했다고 26일 밝혔다.
 
연구 결과 전체 환자에게서 4~5도의 심한 급성 식도염 발생은 없었다. 만성 부작용인 식도협착과 기관식도루의 경우, 잔존 종양이나 재발로 인한 식도협착 7명(11.3%), 기관식도루 3명(4.8%)을 포함해 총 16명(25.8%)에게 식도협착이, 4명(6.5%)에게 기관식도루가 발생했다. 식도협착에 영향을 준 인자는 '종양이 식도 전체 둘레를 침범한 경우'만이 유일했고, 60 그레이 이상의 고선량 방사선 치료를 받은 37명과 그렇지 않은 25명의 식도협착 발생률에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김 교수는 "진단 당시 이미 식도협착이 있었거나 치료 후 식도협착 또는 기관식도루가 발생한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와 비교해 생존율이 유의미하게 감소하는 것도 확인했다."라면서, "식도의 기능 소실이 예후에 큰 영향을 미치지만, 고선량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과는 연관이 없고, 진단 당시부터 종양이 식도 전체 둘레를 침범하고 있는지가 더 큰 관련이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경부 식도암은 흉부 식도암보다 방사선 치료 시 폐렴, 폐섬유화 등의 부작용 가능성이 적고, 경부 식도에 인접한 하인두암은 70 그레이 고선량 방사선 치료가 표준 치료임을 감안하면 경부식도암에도 방사선 치료 선량을 높일 수 있는 여지가 있어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세계소화기학저널(World Journal of Gastroenterology)'에 게재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