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6 (목)

  • -동두천 19.7℃
  • -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18.1℃
  • 구름조금대전 19.1℃
  • 연무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7.2℃
  • 구름많음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6.8℃
  • -고창 18.5℃
  • 흐림제주 17.9℃
  • -강화 16.7℃
  • -보은 19.0℃
  • -금산 19.3℃
  • -강진군 19.3℃
  • -경주시 19.1℃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앞선 진료 현장노크


경희대병원 원장원 · 김선영 교수, 한국형 근감소증 선별 질문지 개발

해당 설문지 타당도 검증 논문, 노인의학 분야 JAMDA 저널 게재

경희대학교병원이 본원 가정의학과 원장원 · 김선영 교수팀이 한국형 근감소증 선별 질문지를 개발했다고 25일 전했다.

근감소증 선별 질문지인 'SARC-F 질문지'는 한국노인노쇠코호트(KFACS) 연구자료를 분석해 개발한 것으로, 노인의학의 세계적인 대가 John E. Morley 교수가 개발한 질문지를 한국인 실정에 맞도록 완성한 것이다. 

질문 항목은 근력, 보행 보조, 의자에서 일어서기, 계단 오르기, 낙상 등 총 5가지로, 문진을 통해 근감소증을 간단하게 선별할 수 있도록 개발했고, 타당도를 확인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노인의학 분야 상위 10%에 해당하는 JAMDA 저널에 게재됐다.



기존에는 근감소증을 진단하기 위해 근육량과 함께 보행속도나 악력이 같이 감소해야 하는 조건이 필요했다. 하지만, 이러한 측정 없이 SARC-F 질문지를 통해 10점 만점에 4점 이상이면 근감소증을 의심할 수 있게 됐다. 

원장원 교수는 "문진을 통해 근감소증으로 분류된 환자군은 신체기능의 저하에도 연관성이 있다."며, "근감소증 선별 질문지는 외래 진료 시 어르신의 근감소증 뿐 아니라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유용한 도구로 활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노인노쇠코호트 사업은 보건복지부 과제로 노쇠(근감소증)의 진단방법과 예방관리방법을 도출해내기 위해 3년째 진행 중이며, 원장원 교수가 총괄책임을 맡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