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18.8℃
  • -강릉 19.2℃
  • 맑음서울 16.9℃
  • 구름조금대전 16.9℃
  • 구름많음대구 16.8℃
  • 구름많음울산 15.9℃
  • 연무광주 17.8℃
  • 구름많음부산 16.8℃
  • -고창 16.5℃
  • 맑음제주 16.4℃
  • -강화 16.0℃
  • -보은 16.8℃
  • -금산 16.5℃
  • -강진군 16.9℃
  • -경주시 18.0℃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한독-아스텔라스제약 당뇨치료제 ‘슈글렛’ 국내 판매 계약 체결

한독, 슈글렛의 국내 마케팅과 영업 전담

한독(회장 김영진)은 13일 한국아스텔라스제약(대표이사 다케노야 오사무)과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정’(성분명: 이프라글리플로진, 이하 슈글렛)’의 국내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한독은 ‘슈글렛’의 국내 유통 및 마케팅, 영업 활동을 전담하게 된다.

한독은 이번 계약을 통해 기존 당뇨병 치료제 ‘아마릴(설포닐우레아 계열)’, ‘테넬리아(DPP-4 억제제 계열)’ 등에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을 추가하게 됐다. ‘슈글렛’은 일본 아스텔라스제약과 코토부키제약이 공동개발한 당뇨병 치료제이다. 일본에서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중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2015년 출시됐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기존 당뇨병 치료제에 ‘슈글렛’이 더해지며 보다 폭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토탈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리더십과 성공 경험을 토대로 ‘슈글렛’의 성장을 견인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케노야 오사무 한국아스텔라스제약 대표이사는 “’슈글렛’은 일본 내에서 독보적인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는 SGLT-2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라며 “당뇨 분야에서 전문성이 있고 오랜 경험이 있는 한독이 전담하게 된 만큼 한국 내에서도 ‘슈글렛’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독은 1973년 당뇨병 치료제 '다오닐'을 발매한 이래 당뇨병 치료제 ‘아마릴’, ‘테넬리아’ 등과 혈당측정기 ‘바로잰’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테넬리아’는 DPP-4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중 7번째로 출시됐으나 5위로 성장했고 ‘아마릴’은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작년 300억원이 넘는 매출을 달성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