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2 (목)

  • -동두천 11.9℃
  • -강릉 16.8℃
  • 맑음서울 11.5℃
  • 구름조금대전 12.1℃
  • 구름많음대구 13.8℃
  • 구름많음울산 17.3℃
  • 구름많음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7.1℃
  • -고창 9.2℃
  • 맑음제주 18.5℃
  • -강화 11.5℃
  • -보은 10.8℃
  • -금산 9.1℃
  • -강진군 13.7℃
  • -경주시 14.8℃
  • -거제 16.5℃
기상청 제공

동정


가톨릭의대 김나연 교수, EBNT 최우수 젊은 연구자 초록상

유럽조혈모세포이식학회, 면역세포치료제에 대한 연구 인정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이 중개의학분자영상연구소 김나연 교수가 지난 3월 18일에서 21일까지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개최된 제44회 유럽조혈모세포이식학회(European Society for Blood and Marrow Transplantation, EBMT)에서 최우수 젊은 연구자상을 받았다고 12일 전했다. 

김 교수는 'LONG-TERM OUTCOME OF EBV-ASSOCIATED LYMPHOMA PATIENTS TREATED WITH POST-REMISSION THERAPY USING EBV LMP1 AND LMP2A-SPECIFIC CTL' 제목의 악성 림프종을 유발한다고 밝혀진 엡스타인 바 바이러스(Ebstein-Barr Virus) 특이적인 면역세포치료제에 대한 연구 내용으로 '최우수 젊은 연구자 초록상(Best Young Abstract Award)'에 선정되는 영예를 얻었다. 

최우수 젊은 연구자 초록상은 35세 이하 연구자가 제출한 초록 중 최고의 점수를 받은 10명의 연구자에게만 수여된다. 유럽조혈모세포이식학회와 같이 대규모 국제학회에서 최우수 젊은연구자 초록상 수상은 연구의 우수성뿐만 아니라 연구진의 연구역량과 향후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또한, 김 교수는 수상자에게 주어지는 특별구연에서 발표하게 되는 영광으로 김 교수의 연구내용을 심도 있게 설명하며 세계적인 석학들의 많은 관심 · 격려를 받았다. 

한편, 유럽조혈모세포이식학회는 매년 세계 최고 석학들이 모여 조혈모세포이식 및 세포치료 분야의 발전을 위한 경험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연례회의가 유럽에서 개최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