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 맑음동두천 12.1℃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3.5℃
  • 안개대전 13.2℃
  • 대구 14.3℃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6.7℃
  • 흐림고창 12.2℃
  • 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2.0℃
  • 흐림보은 11.9℃
  • 흐림금산 11.3℃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GC녹십자, 바이오시밀러 ‘글라지아’ 허가

올해 3분기 안으로 출시할 계획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글라지아’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GC녹십자는 올해 3분기 안으로 글리지아를 출시할 계획도 전했다. 

‘글라지아’의 오리지널 의약품은 다국적 제약사 사노피의 ‘란투스’로, 지난해 세계에서 46억 유로가 넘는 매출을 올린 의약품이다.

인도 상위 제약사 ‘바이오콘’이 개발한 ‘글라지아’는 하루 한 번 투여하는 장기 지속형 인슐린이다. ‘글라지아’의 국내 판권은 GC녹십자가 보유하고 있다. 이 제품은 독일과 일본에서 임상 시험이 진행됐으며, 일본에서 2016년 허가돼 시판 중이다.

남궁현 GC녹십자 마케팅본부장은 “‘글라지아’는 기존 인슐린 글라진 제품들과의 동등 효과 및 안전성과 더불어 보다 합리적인 가격을 통해 당뇨병 치료에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리하스 탐베 바이오콘의 글로벌 인슐린 사업 본부장 수석 부사장은 “이번 바이오콘의 인슐린 글라진 바이오시밀러 식약처 허가는 바이오콘의 기술력과 제조 능력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바이오콘은 한국에 합리적인 가격의 치료제를 공급하는 등 당뇨병 치료 방안 마련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콘은 합리적인 가격의 재조합 인슐린 및 인슐린 유사체 등 당뇨병 치료제를 인도 등 해외 시장에 공급하고 있으며, 다수의 바이오시밀러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