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금)

  • -동두천 -3.9℃
  • -강릉 0.6℃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0.1℃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3.6℃
  • -고창 -1.3℃
  • 구름조금제주 4.8℃
  • -강화 -2.9℃
  • -보은 -3.3℃
  • -금산 -3.3℃
  • -강진군 -0.3℃
  • -경주시 0.1℃
  • -거제 1.8℃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보건산업진흥원, 10대 보건의료기술 선정

체액을 통한 암 조기 진단 기술 등 보건산업 이끌 유망 기술 뽑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제약·의료기기 등 보건산업의 육성·발전을 위해 ‘10년 이내에 상용화가 유망한 10대 보건의료기술’을 선정해 2일 발표했다.

최종 선정한 10년 이내 상용화가 유망한 10대 보건의료기술은 ▲체내 이식형 초정밀 약물전달기기 ▲체액을 통한 암 조기 진단 ▲인공지능 재활치료 ▲실시간 신체정보를 활용한 헬스케어 서비스 ▲항노화 요법 ▲생체 친화형 심혈관계 나노바이오 소재 ▲다중 병원체 신속진단 ▲새로운 3세대 항암제 ▲중분자 신약 ▲신약개발 평가 플랫폼이다.


진흥원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2016년 한 해 동안 헬스케어 분야에서 37.9만 명의 신규 고용이 이뤄졌다”며 “우리나라도 고용유발 효과 보건의료분야는 10억 투자 시 17개의 일자리 생성(타분야 평균 8.8개) 및 부가가치가 높다고 알려져 있는 보건의료산업의 집중육성과 인력 양성을 통해 국민건강 증진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극대화해야 할 때”라고 전했다.   

또한 “이번 유망기술 발굴은 연구개발 결과물의 상용화에 초점을 맞춰 10년 이내에 상용화가 유망한 기술을 선정한 것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진흥원은 앞으로 국민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보건의료 분야의 유망기술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10대 기술에 대한 내용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홈페이지 (https://www.khidi.or.kr)와 보건의료기술 종합정보시스템 홈페이지(https://www.htdream.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0대 기술 선정은 기술 동향에 대한 자료 조사와 100명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국내에서 향후 10년 이내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는 128개의 후보 기술을 수집하는 과정을 거쳤다. 이어 후보 기술들에 대한 실현 가능성과 유사 중복 등을 중심으로 분야별 전문가의 검토를 거쳐 1차적으로 17개 기술을 우선 선별했다는 것이 진흥원 측의 설명이다. 

진흥원 관계자는 “우선 선별한 17개 기술에 대해 ▲인접 기술의 영향, ▲경쟁 기술의 위협, ▲실용화 가능성, ▲환자 또는 일반인이 소비를 주도할 수 있는지 등을 바탕으로 평가와 자문을 거친 끝에 최종 10개의 유망기술을 도출했다”고 10대 기술 선정과정을 설명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