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9 (화)

  • -동두천 -6.3℃
  • -강릉 -3.2℃
  • 맑음서울 -6.0℃
  • 구름많음대전 -2.7℃
  • 대구 -1.3℃
  • 울산 -1.2℃
  • 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1.5℃
  • -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4.1℃
  • -강화 -5.6℃
  • -보은 -4.2℃
  • -금산 -3.5℃
  • -강진군 0.1℃
  • -경주시 -1.3℃
  • -거제 1.4℃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어린이 감기약 콜대원키즈, 판매량 1위

지난해 9월 기준 누적 판매량 1천만포 기록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은 짜먹는 어린이 감기약 ‘콜대원키즈’가 지난해 7월 출시된 지 3개월만에 국내 일반의약품(OTC) 어린이 감기약 시장에서 3분기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짜먹는 스틱형 파우치 감기약으로 관심을 모았던 콜대원은 지난해 9월 기준 누적판매량 1천만포를 기록하며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콜대원키즈’ 또한 IMS 데이터 기준, 2017년 3분기 판매수량이 22만팩(220만포)을 넘어서면서 업계 1위를 기록하는 성과를 보였다고 전했다. 

만12세 이하의 어린이들을 위한 콜대원키즈는 5ml의 소용량 개별 파우치 포장으로 기존 병 시럽제의 단점인 복용 후 남은 용량을 장기 보관하거나 폐기해야 하는 부담을 줄였다. 또한 번거롭게 계량컵을 사용하지 않고도 간편하게 정량 복용이 가능하며,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딸기향을 적용해 약을 먹기 싫어하는 어린이들이 쉽게 복용할 수 있어 엄마들의 수고스러움과 불편함을 덜어주는 인기를 얻고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대원제약의 헬스케어사업부 관계자는 “기존 콜대원 제품의 가장 큰 강점인 스틱형 파우치 형태를 키즈라인에도 적용해 간편하게 정량 복용이 가능 한 점이 엄마들에게 특히 좋은 반응을 이끌어낸 것 같다”며, “앞으로 콜대원이 온 가족의 대표 감기약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콜대원은 대원제약이 일반의약품 시장에 진출하며 최초로 발매한 제품이다. 향후 대원제약은 콜대원을 통해 기존에 집중해 온 호흡기 전문치료제 사업과 함께 일반의약품 시장에도 안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