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8 (금)

  • -동두천 25.5℃
  • -강릉 24.8℃
  • 서울 25.9℃
  • 흐림대전 31.7℃
  • 흐림대구 34.0℃
  • 구름많음울산 30.1℃
  • 흐림광주 31.6℃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1.0℃
  • -강화 25.1℃
  • -보은 30.2℃
  • -금산 31.2℃
  • -강진군 31.1℃
  • -경주시 33.7℃
  • -거제 31.6℃

앞선 진료 현장노크


전립선비대증 수술여부, 빅데이터로 판단 '가능'

요역동학검사 10년치, ‘하부요로폐색’ 정도와 ‘수술필요 확률’을 수치화

서울대병원은 비뇨기과 오승준 교수팀이 최근 전립선비대증 수술여부를 확률로 계산해주는 의료진을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립선비대증의 진행 상태를 정확히 알기 위해선 ‘하부요로폐색’ 정도를 살펴봐야 한다. 진단에는 요도를 통해 방광까지 도관을 넣어 요류와 압력을 측정하는 ‘요역동학검사’가 필요한데, 이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어간다.

이번 프로그램은 서울대병원에서 10여 년간 체계적으로 축적된 ‘요역동학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만들어졌다. 중요 판단지표인 나이, 최고요속, 잔뇨량, 전립선부피를 입력하면 ‘하부요로폐색’ 정도와 ‘수술필요 확률’을 수치화 해준다. 
 
오승준 교수는 “수술판단이 지연되거나 불필요한 수술을 하면, 전체 치료기간이 늘어나 의료비용이 낭비 된다. 개발된 프로그램을 통해 적정진료가 이뤄지면, 의료보험 재원을 아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대병원은 개발된 프로그램을 진료에 참고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의료진들이 사용하는 의료기기로 분류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추진 중에 있으며, 향후 미국시장에도 상용화할 예정 이다.

연구팀은 최근 국제 신경비뇨기과 저널(International Neurourology Journal)에 개발 전 과정을 담은 논문을 게재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