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7 (목)

  • 맑음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4.4℃
  • 맑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7.1℃
  • 흐림대구 5.8℃
  • 구름많음울산 5.8℃
  • 박무광주 5.9℃
  • 구름많음부산 7.6℃
  • 맑음고창 6.1℃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7℃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심층임상정보

전체기사 보기

포토뉴스


다양한 추진 전략으로 '정면돌파!! 1500억' 달성할 것
현대약품은 지난 26일 천안 본사 대회의실에서 제56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올해 핵심 경영전략을 공개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약품은 주주총회 진행 전 코로나19 여파를 인식해 자체 방역작업을 철저히 실시했으며 참석자들도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한 뒤 주주총회가 진행됐다. 주주총회에서 현대약품은 ▲재무제표 승인의 건 ▲대표이사 선임(김영학, 이상준)의 건 ▲정관변경 등의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시켜 김영학 대표이사, 이상준 대표이사가 재 선임됐다. 김영학 대표이사는 영업 보고를 통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 현대약품 전 임직원이 경영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한 결과로 1349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며 “전 임직원이 사업구조 혁신활동에 동참한 결과로 처방 1천억을 돌파하는 등 미래 성장기반을 공고히 다지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2020회기 경영 전략인 ‘정면돌파!! 1500억’을 발표하며 추진될 전략으로 ▲전부문 생산성 10% 향상 ▲신약, 개량신약 글로벌 임상 진행 및 이익에 기여하는 신제품 확보 ▲인재육성 및 고객만족 1등 기업 실현 등을 내세웠다. 김영학 대표이사는 “꾸준한 R&D 투자를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식약처, 로카세린 의약품 판매중지 및 폐기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식욕억제 목적으로 사용되는 ‘로카세린’ 성분의 향정신성의약품에 대한 판매중지 및 회수∙폐기 계획을 알리고 의약전문가에게 처방∙조제를 중단할 것을 요청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상은 로카세린 성분 함유 의약품인 일동제약의 ‘벨빅정’ 및 ‘벨빅엑스알정’ 2개 품목으로 식약처는 지난 1월 16일 안전성 서한을 통해 국내 의약전문가와 환자 등에게 로카세린 성분 의약품의 암 발생 가능성에 대해 처방∙치료 시 이를 고려할 것을 권고했다. 본 조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정보사항과 조치내용을 참고해 결정됐다. 미국 식품의약국은 로카세린 성분 의약품의 안전성 평가를 위한 임상시험에서 위약 대비 암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제조사에 자발적 시장 철수를 요청했다. 식약처 측은 “해당 의약품의 위해성(암 발생 위험 증가)이 유익성(체중조절 보조)을 상회하는 것으로 판단돼 판매중지 및 회수∙폐기를 결정했다”며 “현재 로카세린 성분 의약품을 처방받은 환자는 복용을 중단하고 의약전문가와 상담할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식약처는 해당 의약품이 병∙의원, 약국에서 처방∙조제되지 않도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DU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