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8 (목)

  • 맑음동두천 13.9℃
  • 구름많음강릉 10.8℃
  • 맑음서울 13.9℃
  • 맑음대전 14.5℃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6.5℃
  • 구름조금광주 14.2℃
  • 구름조금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2.6℃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4.1℃
  • 구름조금강진군 16.2℃
  • 맑음경주시 16.7℃
  • 구름많음거제 16.0℃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피하주사제형 ‘인플릭시맙’ 효과 입증

기존 정맥주사제형과 비교해 효능 등 차이 없어

최근 정맥이 아닌 복부, 허벅지 등 피하조직에 환자가 직접 주사하는 피하주사제형이 개발됐는데, 기존 정맥주사제형 못지않게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나 환자가 직접 투여할 수 있어 병원 방문 부담은 줄고, 치료 편의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염증성 장질환은 장에 원인 불명의 염증이 발생해 만성적으로 복통과 설사, 혈변, 체중 감소 등을 유발하는 난치성 질환이다. 염증성 장질환에 가장 널리 사용되고 장기 경과를 호전시킬 수 있는 약물로 인플릭시맙이 있지만, 정맥으로 투여되다보니 환자 입장에서 병원을 정기적으로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예병덕 교수팀은 전 세계 50개 의료기관의 활동성 염증성 장질환 환자 131명을 대상으로 염증성 장질환 치료 약물인 인플릭시맙(램시마)을 정맥으로 투여하는 군과 피하조직에 투여하는 군으로 무작위 배정한 뒤 효능, 안전성, 약동학 및 면역원성을 분석한 결과, 두 치료군 간 차이가 없었다고 최근 밝혔다.

인플릭시맙은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로 개발된 첫 번째 생물학제제(염증 유발 과정에 관련된 특정 물질이나 경로만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약물)로, 지난 20년간 염증성 장질환의 질병 경과를 호전시키고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

하지만 인플릭시맙은 정맥을 통해 정기적으로 투여돼야 하는 불편함이 컸다. 이로 인해 환자의 병원 내원 횟수와 재원 시간을 줄이면서 의료자원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피하주사 방식의 자가주사제에 대한 요구가 높아졌다.

예병덕 교수팀은 피하주사제형 인플릭시맙의 효능과 안전성, 약동학 및 면역원성을 알아보기 위해 활동성 염증성 장질환 환자 131명을 정맥투여군과 피하주사군으로 임의 배정해 치료 후 경과를 관찰했다.

인플릭시맙 투여 프로토콜에 따라 정맥투여군은 0, 2, 6주에 인플릭시맙을 정맥투여한 후 8주마다 정맥투여를 받았다. 피하주사군은 0, 2주에 인플릭시맙을 정맥투여했고, 6주째부터는 2주마다 피하주사제형 인플릭시맙을 투여 받았다.

22주째 두 치료군의 혈중 약물 농도를 비교했을 때, 피하주사군이 정맥투여군보다 열등하지 않았으며, 30주까지 약물의 효능과 안전성, 면역원성 측면에서도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주째에 정맥투여군은 피하주사제로 전환했는데 54주까지 추적했을 때 약물 효능과 안전성, 면역원성이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 책임자인 서울아산병원 예병덕 소화기내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인플릭시맙을 초기에 정맥투여하고 이후에는 환자가 직접 투여할 수 있는 피하주사 방식을 유지할 만한 근거와 기존의 정맥투여를 피하주사로 전환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며 “피하주사제형 인플릭시맙은 피하조직에 소량 투여해 투약 시간도 짧고 병원이 아닌 원하는 장소에서 주사가 가능해 환자에게 매우 편리하다. 특히 사람간의 접촉 빈도를 최소화하는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 적합한 치료 방법으로써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궤양성 대장염과 크론병으로 대표되는 염증성 장질환은 198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우리나라에서 드문 질환이었으나 이후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궤양성 대장염 환자는 2010년 2만 8162명에서 2019년 4만 6681명으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크론병 환자도 1만 2234명에서 2만 4133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다.

염증성 장질환은 주로 20~30대 젊은 층에서 발병 위험이 높다. 원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유전, 환경, 면역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복통, 설사, 혈변 등의 증상이 수개월 이상 지속되고 특별한 이유 없이 체중이 줄어들면 염증성 장질환을 의심해 바로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이번 연구결과는 소화기 분야 최고 권위지인 ‘소화기학(Gastroenterology, 피인용지수 17.373)’ 온라인판 최근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