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4 (목)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4.4℃
  • 황사서울 -2.1℃
  • 황사대전 0.8℃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4.7℃
  • 박무광주 2.0℃
  • 맑음부산 6.1℃
  • 흐림고창 0.7℃
  • 맑음제주 9.6℃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주2회 코로나 검사에 일상생활 침범받는 요양병원 종사자들

요양병협, 주2회→주1회 검사 의견 복지부 측에 전달 계획

정부가 코로나19 집단감염에 취약한 요양병원 등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주 2회로 늘리고 일부 요양병원에 근무하는 종사자들의 이동동선을 날짜별로 작성하라고 요구하는 등 이에 요양병원 종사자들이 피로도를 호소하며 고충을 겪고 있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요양·정신병원 주2회 코로나 선제검사 및 동선파악 등 최소한의 인권은 보장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이 청원글에는 14일 0시 기준 9000명이 넘는 동의를 받았다.


해당 글의 핵심은 코로나19 선제조사로 집단감염을 예방하자는 취지에는 수긍하나, 한정된 인력으로 코로나 검사도 병원근무자(간호사)가 책임을 지고 실시하고 있는 상황에 종사자들은 점점 지쳐가고 있어 최소한의 인권과 휴무일 보장하고 병원 실정에 맞게 방역대책을 시행해야 한다는 것.

청원인은 “코로나 예방 차원이라 처음에는 협조했다”면서도 “간호사, 간호조무사, 간병사들은 3교대, 2교대로 근무가 이루어진다. 주말 없이 밤낮으로 일하는 직원들은 휴무일에 병원에 검사를 하러 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요양병원 종사자 퇴근후 동선파악까지 하는 실정이다. 최대한 조심하고 있으나 일상생활까지 감시당하며 자유를 침범받고 있다”며 “기본생활도 보장해주지 않고 요양병원 종사자를 코로나를 전파시키는 가해자로 만들며 범법자 취급하지 말아달라. 요양·정신병원 종사자들 또한 코로나의 피해자이며 대한민국의 국민이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업무부담으로 인해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가 늘고 있다. 간호수당 지급 및 교대 근무로 인한 최소 휴일 일자를 보장하는 방향으로 해결책을 찾아주시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실제 경기 요양병원 종사자 A씨는 주2회 코로나 검사에 대해 “요양병원에서 코로나가 많이 발생하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이 수긍하며 검사를 받고 있지만, 지속적인 검사에 (종사자들 사이에서) 지친 분위기가 없진 않다”고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대한요양병원협회도 이 같은 상황을 인지하고 주1회 검사로 전환하는 방침이 어떻겠냐는 의견을 보건복지부 측에 전달할 계획이다. 마침 복지부도 현장의 이야기를 듣고 문제점을 다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는 것이다.

대햔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은 1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정부 나름대로는 방역 공백의 틈새를 촘촘히 메꾸자는 의미에서 검사를 주2회 시행해서 저희 나름대로도 도움이 됐지만, 현장에서는 어려움이 많다. 그렇지 않아도 복지부에서 우리의 의견을 모아 전해달라고 했다. (복지부 측에) 주1회 검사해도 되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은 물론 요양병원에 대한 의료기관 인증조사가 4월달로 미뤄진 것과 관련해 손 회장은 “일부 병원들은 미리 인증을 준비한 곳도 있지만, 이 상황에서 연기한 부분들은 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4월달에 코로나 사태가 끝날지에 대해서도 의문이고 그래서 아마 인증원이 요양병원의 상황을 좀 더 지켜보고 인증을 미뤄나가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조심스럽게 점쳤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