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0.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31.8℃
  • 구름조금대전 30.6℃
  • 연무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8.2℃
  • 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8.5℃
  • 박무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9.9℃
  • 맑음보은 28.8℃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7.0℃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심폐소생술로 지하철 남성 목숨 구한 구호석 교수

환자는 현재 일반병실서 회복 중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구호석 교수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7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생명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 4일 토요일 새벽 550분경 지하철 4호선 노원역 지하철 안에서 70대 남성이 가슴이 빨리 뛴다고 119에 신고 후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주변으로 승객들이 모여들었지만 발만 동동 구를 뿐이었다.

 

때마침 토요일 오전 진료를 위해 출근 중이던 구호석 교수가 모여든 사람들 사이로 쓰러진 환자를 발견하고 주변 사람에게 119 신고를 요청 후 신속하게 CPR(심폐소생술)을 주도적으로 시행했다.

 

구호석 교수는 시민 한 명과 함께 119가 도착하기 전까지 CPR과 함께 자동제세동기를 사용했으며, 덕분에 환자는 119 도착 전 호흡이 돌아왔다.

 

환자는 인근의 상계백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으며, 현재 내과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이동해 회복 중이다.

 

서울백병원 신장내과 구호석 교수는 거리를 둘 수밖에 없는 코로나19 시기인데 같이 심폐소생술 실시했던 시민분이 적극적으로 잘해주신 덕분에 119가 도착할 때까지 잘 대처할 수 있었다며 감사한 마음과 함께 환자의 건강을 기원했다.

 

한편,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4~5분 이내에 뇌 손상이 일어나기 때문에 심장 정지 초기 5분의 대응이 환자의 운명을 좌우한다. 응급상황 초기에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 소생률이 3배 이상으로 증가하기에 신속한 CPR이 매우 중요하다.

 

서울백병원은 매년 전 교직원을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해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교육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