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1 (수)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7.8℃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1.0℃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7.3℃
  • 맑음제주 10.5℃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8.9℃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울산대병원, 주민 안심 진료 받는 ’국민안심병원’ 선정

코로나19 사태에 적극적 대응으로 내원객 안심할 수 있는 의료환경 유지할 것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지난 25일 지역 주민들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 없이 안심하고 진료 받을 수 있는 ‘국민안심병원’으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국민안심병원은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비호흡기환자와 분리된 호흡기환자 전용 진료구역(외래∙입원)을 설치함으로 격리된 체계에서 진료를 진행하고 방문객 통제, 철저한 의료진 방호 등 높은 수준의 병원 감염 예방 및 관리 활동을 실시한다.

울산대병원의 국민안심병원 선정은 ▲환자분류 ▲호흡기 환자 외래 진료구역 분리 ▲대상자조회 ▲감염관리 강화 ▲면회제한 ▲의료진방호 ▲선별진료소운영 ▲입원실, 중환자실 운영 등 여러 항목을 충족해 이뤄졌다.

병원 측은 “지난달 28일부터 지역 사회 감염 확산방지와 감염예방을 위해 24시간 비상 진료시스템을 가동하고 의심환자 병원 방문 시 동선을 철저히 분리해 외부 선별 진료소에서 진료하며 병원내 감염을 차단하고 있다”며 “코로나19 환자와 확진자의 검사∙치료를 위한 국가지정격리병상과 음압병상을 7병상을 구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종준 비상진료TF단장은 “울산대학교병원은 지역거점병원이자 울산지역에서 유일한 국민안심병원으로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내원객이 안심하고 병원을 찾을 수 있는 의료환경을 완벽하게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