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7.5℃
  • 맑음강릉 21.4℃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22.3℃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9.4℃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15.6℃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4.9℃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18.6℃
  • 맑음강진군 19.6℃
  • 맑음경주시 22.2℃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故 서지윤 간호사 사망 100일 추모제 개최

서울의료원 직장 내 괴롭힘에 의한 故 서지윤 간호사 사망 사건 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15일 오후 4시 서울의료원 정문 앞에서 '故 서지윤 간호사 사망 100일 추모제'를 개최했다.

금년 1월 5일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해 비극적인 선택을 한 故 서 간호사(29) 사건이 100일을 넘긴 금일, 대책위는 1부 추모제와 2부 결의대회를 통해 서 간호사의 넋을 기리고, 제대로 된 진상 규명을 촉구할 계획이다. 

이날 사회자는 "간호사 죽음에 대해 철저히 감추려 하고, 그 진상이 밝혀지는 것을 두려워하는 사람이 있다. 바로 김민기 서울의료원 원장이다. 서울의료원은 국민 세금으로 전적으로 운영되는 곳이며, 최고 책임자는 박원순 서울 시장이다. 진상대책위원회가 마지못해 꾸려져 조사를 진행 중이나 한 달이 다 돼가는 지금, 아무 것도 진척되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편, 대책위는 이번 추모제를 시작으로 16일부터 시청 앞 피케팅을 통해 3월 12일 발족한 진상대책위원회 조사에 비협조적인 서울시 · 서울의료원에 제대로 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