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8.0℃
  • 구름많음강릉 10.4℃
  • 서울 8.7℃
  • 박무대전 10.0℃
  • 맑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13.3℃
  • 흐림광주 9.9℃
  • 구름조금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3.5℃
  • 맑음강화 8.7℃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6.6℃
  • 구름조금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14.0℃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서울백병원, 올 10월까지 ‘경영 정상화 방안’ 마련키로

2020년 인턴·레지던트(전공의) 정상 모집(선발) 결정
10월까지 ‘서울백병원 경영 정상화’ 자구책 마련, TFT 재논의 진행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원장 홍성우)이 “2019년 10월 말까지 자구책 안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4월 4일 인제학원 회의실에서 열린 서울백병원 경영정상화 TFT 회의 결과, 수련병원을 유지하고 2020년 레지던트 모집을 정상적으로 선발한다고 밝혔다. 서울백병원은 수련신청 마감일인 오는 4월 10일 전공의 모집을 신청할 예정이다.

다만 서울백병원이 현실적이고 지속 가능한 구체적인 운영 계획안을 올해 10월 말까지 TFT에 제출한다는 조건이 붙었다.

서울백병원은 모든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 합의된 경영정상화 방안을 마련해 제출할 예정이다.  

TFT는 기존에 세웠던 ‘경영정상화 방안’을 철회가 아닌 유보로 입장을 선회했다. 제출안 검토 후 서울백병원 운영방안을 재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재단 관계자는 “앞서 언론에 불거졌던 ‘수련병원 포기’나 ‘전공의 이동 수련 위기’와 같은 사태는 본질이 아니다”며 “서울백병원을 살리는 게 TFT 목적이다”고 밝혔다.

서울백병원은 십 년 이상 만성 적자로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를 타개하기 위해 경영정상화 TFT가 3년 전 발족했다. TFT는 서울백병원 원장단 등이 참여해 2016년부터 3월부터 2019년 2월까지 12차례 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