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5.3℃
  • -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25.6℃
  • 맑음대전 29.0℃
  • 맑음대구 32.9℃
  • 맑음울산 22.8℃
  • 연무광주 28.8℃
  • 박무부산 22.9℃
  • -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2.0℃
  • -강화 20.5℃
  • -보은 28.8℃
  • -금산 28.6℃
  • -강진군 26.7℃
  • -경주시 29.3℃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위험한 의료환경, 더는 묵인 않겠다"

대전협, 안전한 의료환경을 위한 전국 전공의 집담회 개최

대한전공의협의회가 7일 오후 1시 서울대학교 암병원 2층 서성환홀에서 '안전한 의료환경을 위한 전국 전공의 집담회'를 열었다.

이날 집담회에는 150여 명의 전공의가 참석했다. 공개 섹션은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현정희 본부장 연대사를 시작으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경과 및 안전한 의료환경을 위한 대정부 요구안 발표 ▲결의문 낭독으로 이뤄졌으며, 이후 ▲향후 계획을 안내하는 비공개 섹션이 진행됐다.

현정희 본부장은 연대사에서 "의사직은 높은 임금을 받는 좋은 일자리로 여겨진다. 그러나 실제 의사들은 말 한마디 할 수 없는 억압된 환경 속에 놓여 장시간 · 고강도 노동을 견뎌야 한다."면서, "본 자리는 자기 목소리를 내고, 자신과 환자를 위해서 스스로 일어나 행동하는 의사가 되기 위한 결심으로 생각된다. 오늘 전공의들의 목소리 · 행동이 잘못된 사회 구조를 바꾸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현 본부장은 "우리 사회는 말단 노동자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고 사고를 방치하는 잘못된 구조로 이뤄져 있다. PA 간호사와 관련해 불법 의료행위를 하게 만든 병원 구조에 관해서는 얘기를 못 하고 있다. 이제는 모든 병원 노동자가 잘못된 의료 구조를 고치기 위해 연대했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