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0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기자수첩


소외된 70% 미진단 C형간염 환자들, 국가의 대책은?

환자 발굴 위한 정부 주도의 anti-HCV 검사 도입 논의될 때!

WHO가 2030년까지 전 세계 C형간염 박멸을 선포하고 나섰지만, 현재 국내 C형간염 환자의 진단율은 25~33% 정도에 그쳐, 나머지 67~75%의 감염자들은 스스로의 감염 여부조차 알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들어 완치가 가능한 약물들이 개발됐고, 지난 2016년부터는 C형간염 약제 치료에 국가의 건강보험 혜택이 적용됐음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환자들은 아직도 감염 여부조차 알지 못해 C형간염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이다.


통상 C형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75~85%가 만성 간염으로 진행되며, 그중 20~25%가 간경화로, 4~5% 정도가 간암으로 진행된다고 한다. 또한 C형간염의 조기 치료는 간암으로의 진행을 80%까지 감소시킬 수 있으며, 간부전으로 진행 또한 90%까지 줄일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조기에 감염 여부를 진단해 치료한다면 C형간염으로부터 진행되는 간경화, 간암 등 심각한 질병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감소시킬 수 있는 것이다.


한편, 올해 초 서울의대 정숙향 교수팀은 질병관리본부와 국립암센터러부터 연구비를 지원받아 ‘한국의 최근 C형간염 현황과 대책’ 연구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국내 20세 이상 성인에서 C형간염 항체 유병률은 0.6-0.8% 정도지만 실제로 의료기관에서 C형간염 병명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유병률은 0.2% 미만이므로, 전체 C형간염 감염자의 약 1/3~1/4만이 진료를 받았으며, 2/3~3/4의 환자들은 진단되지 않은 채 질병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따라서 C형간염 유병률이 증가하는 40대 또는 50대 이상 나이의 인구집단을 목표로 한 선별검사의 유용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정 교수는 전하고 있다.


정 교수는 “정부가 ▲의료기관 및 비의료기관의 침습적 시술에 대한 엄격한 질관리와, ▲국민홍보를 통해 1회용 주사기 사용 등에 대한 인지도를 높여야 한다”며, “또한 진단되지 않은 상태에서 간질환이 진행되고 있는 환자들을 발굴하기 위해 ▲국가 검진체계와 연계하여 선별검사를 시행한다면, 단기적으로는 진단과 치료비용 부담이 커지겠지만 장기적으로 사망률과 삶의 질을 높이는 비용효과적인 C형간염 퇴치 전략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건보공단에서 올해 1년간 35개 C형간염 고위험 지역에 거주하는 40세, 66세 생애전환기 검진 대상자에 한해 ‘C형간염 선별검사 시범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하지만 대한간학회는 미국의 사례를 근거로 고위험군에 한정해 진행하는 HCV 선별검사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미국의 경우 고위험군 선별검사가 효과가 없자 베이비부머 세대에 포함되는 모든 인구를 대상으로 실시했다는 것이다.


간학회 관계자는 “그나마 정부가 C형간염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 시범사업을 실시하는 것인데, 전체적으로 국가검진에 포함됐으면 한다"며 국가검진 검사 항목에 anti-HCV 검사 추가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교수팀 또한 “우리나라는 전 국민을 아우르는 검진체계가 갖춰져 있어, 향후 C형간염 선별전략의 경제성 평가가 뒷받침된다면, 40~65세 인구에서 일반검진 검사 항목에 anti-HCV 검사를 생애 1회 추가하여 한시적으로 시행하고, 이후부터는 생애전환기 건강진단에 C형간염 항체검사를 포함하는 것을 고려해 볼 만하다”고 전했다.


C형간염 박멸은 전 세계적인 추세다. 이미 완치가 가능한 치료제가 시중에 많이 개발되어 있고, 국내의 경우 보헙급여 혜택도 이루어지고 있는 현 상황에서 남은 과제는 진단되지 않은 대다수 환자를 발굴하는 일일 것이다.


C형간염이 진행되면 발생하는 질환들의 경중을 따져보고, 그에 따른 사회적 비용의 증가를 고려해 볼 때 국가 검진의 anti-HCV 검사 도입을 논의해봐야 할 시점에 온 듯하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