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3.1℃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2.7℃
  • 흐림대전 -0.6℃
  • 흐림대구 3.5℃
  • 구름많음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1.8℃
  • 구름조금부산 6.3℃
  • 흐림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0.2℃
  • 흐림금산 -0.8℃
  • 흐림강진군 3.5℃
  • 흐림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인천성모병원, 연구·교육·행정 복합동 ‘라파엘관’ 개관

교수 연구실, 전공의 숙소, 교육·연구시설, 기획행정지원부서 등이 한곳에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이 지난 18일 연구·교육·행정 복합동인 ‘라파엘관’ 축복식 및 개관식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라파엘관은 연면적 1만5431㎡, 건축면적 2096㎡, 지하 3층 지상 7층 규모로 교수 연구실과 전공의 숙소를 포함해 교육·연구시설, 기획행정지원부서 등이 한곳에 모인 연구·교육·행정 복합동으로 꾸며졌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라파엘관의 명칭은 ‘하느님의 치유’라는 의미로 널리 알려진 ‘대천사 라파엘(Archangel Raphael)’의 이름에 따왔다.

특히 1인 1실의 교수 연구실을 확보해 의료진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의학발전을 위한 교육과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 ▲전공의 숙소(3인 1실) ▲의학도서실 ▲영상정보실 ▲영상판독실 등을 비롯해 ▲피트니스룸 ▲휴게실(교수·전공의) ▲샤워실 등 편의시설과 ▲대회의실 ▲회의실 ▲컨퍼런스룸 ▲미팅룸 등을 별도로 구성했다.

홍승모 몬시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병원장은 “그동안 열악했던 의료진 연구실 등 환경과 시설 개선은 의료진들의 연구 활동 함양과 자긍심 향상, 우수한 인재 확보 등을 위한 병원의 숙원사업이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복합연구동 라파엘관 개관은 교수 연구실, 전공의 숙소, 의학도서실 등 환경 개선을 통한 의료의 질적 향상과 학문적 연구에 더욱 매진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