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0.3℃
  • 대전 19.4℃
  • 흐림대구 18.2℃
  • 울산 18.4℃
  • 흐림광주 19.5℃
  • 부산 19.2℃
  • 구름조금고창 19.8℃
  • 흐림제주 20.9℃
  • 흐림강화 19.5℃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8℃
  • 구름조금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동정


이영환 교수,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선정

인공지능 딥러닝 이용한 심폐소생술 향상 연구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응급의학과 이영환 교수가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2020년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에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이 교수는 영상 인식을 통해 심폐소생술 시 흉부압박 중단 없이 심실세동을 인지하는 인공지능(AI) 딥러닝 알고리즘 개발이라는 연구주제로 20222월까지 약 1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이영환 순천향대 부천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긴박한 심폐소생술 중에 심정지 리듬을 확인하기 위해 흉부 압박을 빈번하게 중단하면 심장 및 뇌의 허혈성 손상을 더욱더 증가시킨다따라서 흉부압박을 중단하지 않고 실시간으로 심실세동과 심실빈맥 등 제세동이 필요한 리듬 분석을 할 수 있다면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으나, 그동안 난제로 남아 있었다고 연구 배경을 밝혔다.

 

이어 최근 인공지능을 이용한 딥러닝 기술이 발달해 이를 활용한 흉부 압박 중 제세동이 필요한 리듬을 인지하는 비접촉식 알고리즘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있다. 이 연구가 성공한다면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환 교수는 응급의학 및 중환자 전문의로 지난 3년간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연구사업에서 스마트워치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심폐소생술 향상 연구를 수행한 바 있으며, 후속 연구로 이번에 선정된 인공지능 딥러닝을 이용한 심폐소생술 향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