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월)

  • 구름조금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19.6℃
  • 박무서울 20.8℃
  • 박무대전 20.6℃
  • 박무대구 20.2℃
  • 박무울산 20.0℃
  • 박무광주 20.8℃
  • 박무부산 20.8℃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19.9℃
  • 구름조금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7.5℃
  • 흐림금산 19.2℃
  • 흐림강진군 19.5℃
  • 구름많음경주시 20.5℃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원격의료? 왕진 시범사업 활성화에 집중하길”

노인의학회 김용범 회장, 의사가 이끄는 의료정책 강조

대한노인의학회 김용범 회장이 정부 주도하에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최근의 원격의료 도입에 일침을 가했다.


대한노인의학회는 28일 서울힐튼호텔에서 제32회 춘계학술대회를 열고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김용범 회장은 인구고령화로 인한 노인환자 급증문제의 해결책 중 하나로 지난해 12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일차의료 왕진 수가 시범사업’을 꼽았다.


학회는 왕진 시범사업에 참여 중인 연자를 초청해 사업의 내용과 흐름을 알아볼 수 있는 강연도 마련했다.


김용범 회장은 “노인 환자를 진료하는데 꼭 필요한 다양한 질환들과 치료법, 정부가 새로 시범사업으로 시작한 왕진의 흐름을 알아보도록 내용을 구성했다”며 “1인 의원의 경우 환자정보에 대한 라포가 형성돼 있다. 유익한 내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왕진 시범사업은 의사가 직접 참여하고 정부와 함께 능동적으로 이끌어 가는데 반해, 최근의 원격의로는 그렇지 않다는 지적이다.


김 회장은 “왕진 시범사업은 원격의료처럼 끌려가면 안된다. 의사가 주도적으로 끌고 가야 한다”며 “원격의료보다 왕진을 활성화하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말했다.


또한 김 회장은 일반진료 대비 노인진료에 대한 고충을 언급하며 의료질 담보, 동기부여 차원에서 적정한 수가책정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일반 환자 대비 노인 환자에 들어가는 시간 훨씬 더 들고 신경도 많이 쓰인다. 그렇다고 (소신진료를 위해) 짧게 진료하고 내보낼 수도 없다”며 “약국에서도 복약지도를 하지만 노인분들은 90% 이상 의사가 복약지도를 한다. 이러한 부분에 대한 가산이 필요하다. 곧 3차 상대가치점수 개편이 이뤄지는데 신경을 써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 회장은 “학회 개최에 고민이 많았다. 철저한 방역 하에 진행되고 있다”며 “얼마전 온라인 심포지엄 가이드라인이 나왔다. 추계학회는 온·오프라인 병행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