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맑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4.3℃
  • 구름조금서울 23.5℃
  • 흐림대전 22.8℃
  • 대구 20.9℃
  • 울산 21.4℃
  • 흐림광주 20.9℃
  • 부산 20.8℃
  • 흐림고창 20.5℃
  • 제주 22.2℃
  • 맑음강화 23.6℃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인사


서울성모·여의도성모 병원장 김용식 교수 연임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김용식(金容植, 65세) 교수가 21대 병원장에 이어 제22대 병원장으로 연임됐다. 또한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제34대 병원장으로도 연임돼 양 병원을 겸직한다.


임기는 오는 9월 1일부터 2021년 8월 31일까지 2년이다.


이번에도 서울성모병원장과 여의도성모병원장도 겸직하는 중책을 맡은 김 병원장은 양 병원의 협업과 융합을 통해 의료 선진화와 환우중심의 서비스 혁신에 매진했고, 상생의 경영내실화를 이뤄왔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지난 2017년 취임한 김 병원장은 세계적 수준의 새로운 창조를 이루는 병원을 표명했고, 이를 위해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운영과 더불어 2018년 가톨릭혈액병원을 개원해 혈액질환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독보적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스마트병원 개원으로 4차 산업과 AI 분야에서의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환자중심 헬스케어 서비스를 구축했다.


이어 2019년 노인 인구 증가에 따른 심뇌혈관질환의 예방 및 관리, 치료, 재활 강화의 필요성이 사회적으로 대두됨에 따라 국가 보건정책의 선도적인 역할을 하며 독립된 시스템을 갖춘 심뇌혈관병원을 개원했다. 


또한 내외부 고객이 모두 만족하는 최고의 병원이 되도록 서비스 향상에 힘써왔고, 네 번째 JCI 인증에 성공해 진료 시스템 외 수련교육병원 및 임상연구분야의 국제적 수준을 인정받았다. 더불어 생명존중 영성실천의 일념 하에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가정간호 운영과 지속적인 자선진료로 사회공헌에 앞장서 왔다.  


김용식 병원장은 1980년 가톨릭의대를 졸업하고 가톨릭대학교 정형외과학교실 교수로 재직해 왔으며, 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장, 정형외과학교실 주임교수를 역임했다. 대외적으로 대한고관절학회장, 대한정형외과연구학회장, 대한정형외과학회 이사장을 역임했다. 국제적으로도 실력을 인정받아 2007년부터 세계적으로 회원이 60여명뿐인 국제고관절학회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그밖에 미국인공관절학회의 국제위원, 2007년 아시아태평양 정형외과학회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또한 김 원장은 엉덩이관절 질환 치료의 세계적 권위자로 2003년 세계최초로 근육을 절제하지 않는 인공고관절 수술법을 개발했고, 2003년에는 전량 수입하고 있는 인공관절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2009년에는 인공관절 표면을 뼈와 비슷한 구조로 처리하는 기술을 개발해 미국 고관절학회에서 아시아 처음으로 최고논문상을 수상했고, 최근에는 3D 금속프린터로 인공관절 표면을 코팅하는 방법을 개발해 유럽 정형외과학회에서 2016년 수상자로 선정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