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3℃
  • 흐림강릉 24.9℃
  • 맑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7℃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32.3℃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많음제주 29.7℃
  • 구름조금강화 31.3℃
  • 구름많음보은 29.9℃
  • 구름많음금산 30.1℃
  • 구름많음강진군 32.2℃
  • 흐림경주시 27.9℃
  • 구름조금거제 32.8℃
기상청 제공

동정


충북대학교병원, 망막 수술 5,000례 · 안구 내 주사 13,000례 돌파

충북대학교병원(원장 한헌석)은 “최근 안과 망막진료팀 채주병, 김동윤 교수가 충북 지역 최초로 망막 수술 5,000례 달성과 안구 내 주사 13,000례 이상 시술이라는 성과를 이루었다.”고 14일 밝혔다.

채주병, 김동윤 교수로 구성된 망막진료팀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유리체 망막 질환 환자 진료를 시행하고, 24시간 응급 진료 및 수술을 통해 청주를 포함한 충청북도 지역의 망막질환 환자의 신속한 진료 및 실명 예방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안구 내 주사 시술은 연령관련 황반변성, 망막혈관질환 그 밖의 황반부질환의 치료를 위한 대표적인 시술로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안구 내 주사 시술이 필요한 질환을 가진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고령화에 따라, 노인 실명 1위 질환인 연령관련 황반변성 질환이 늘고 있는데, 이 연령관련 황반변성의 치료법인 안구 내 주사시술이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충북대학교병원에서는 급증하는 수요에 맞추어 외래 내 감염관리가 잘 되어있는 주사공간 (양압 환기 시스템)을 마련하였으며, 내원객의 편의를 위해 진료 직후 바로 안구 내 주사까지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김동윤 교수는 “안과에 내원한 환자들이 진료 직후 안구 내 주사가 필요한 경우, 외래에 마련한 안전한 시술 공간에서 빠른 시술을 받을 수 있어서 과거에 비해 환자 안전과 진료 만족도가 상승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유리체 망막수술은 망막박리, 당뇨망막병증, 포도막염 등 실명을 초래하는 질환에 대한 수술로써 수술이 매우 어려워 수술 술기를 익히는데 오랜 기간을 요하는 까다로운 안과 세부 분야로 채주병 교수는 “다양한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충북대학교병원 망막진료팀은 무봉합 최소침습 유리체절제술을 대부분의 수술방법에 적용하여 빠른 회복과 좋은 수술결과를 보이게 되었다.”고 말했다.

충북대학교병원 망막진료팀은 “충북 지역 최초 망막 수술 5000례 달성이라는 성과와 안구 내 주사 13.000례 라는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그 동안 축적된 풍부한 임상경험과 안과관련 최신 의학소견을 바탕으로 최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