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목)

  • 구름조금동두천 31.4℃
  • 구름많음강릉 30.4℃
  • 연무서울 31.6℃
  • 구름많음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6.9℃
  • 흐림울산 23.4℃
  • 흐림광주 25.5℃
  • 흐림부산 22.5℃
  • 흐림고창 26.3℃
  • 제주 24.6℃
  • 맑음강화 29.2℃
  • 구름많음보은 26.9℃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6.4℃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병원, 로봇수술 1000례 달성

고난이도 수술 다수 시행하며 동남권 로봇수술 메카로 성장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본원 로봇수술센터(센터장 전상현)가 지난 17일 다빈치Xi 로봇수술 1,000례를 달성했다.”고 18일에 밝혔다. 

울산대학교병원은 지난 2014년 12월 첫 로봇수술을 시행 후 4년7개월만인 17일 비뇨의학과 전상현 센터장이 로봇 부분 신장 절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며 1,000례를 달성했다. 



울산대학교병원은 동남권 로봇수술 분야를 선도 하면서 지역 내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신 로봇수술장비 다빈치 Xi를 2014년 국내 최초로 도입하며 울산에서도 로봇수술 시대를 열었다. 그 후 매년 꾸준히 수술이 증가해 2018년 500례 달성 후 1년 만에 1,000례를 달성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부울경 지역에서 최초로 분기별 수술 100례를 달성하며 부울경 지역에서는 가장 많은 수술을 시행 중이다. 또한 가장 최신 로봇기종인 다빈치Xi 단일 모델 보유 병원에서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술건수를 시행하고 있다.  

울산대학교병원이 주목받는 또 다른 이유는 타병원에 비해 고난이도 로봇수술이 주를 이루며 수술 질적으로 높은 우수성을 주목받고 있다. 소변주머니 필요없는 인공방광대치술(방광적출술 진행한 뒤 소장으로 인공방광 만드는 수술), 자궁내막암 및 대장암 환자의 동시수술 등을 성공하며 영남권에서 최초로 다양한 로봇수술을 시행 중이다.  

고난이도의 로봇수술의 비중이 높은 만큼 축적된 노하우를 통해 흉터최소화 및 빠른 회복력을 돕기위해 일부 수술에서는 변형절개방법을 통해 환자의 만족도를 높이면서 다방면으로 의료진은 로봇수술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발전 시키고 있다.  

전상현 센터장은 “최선의 치료방법을 환자에게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연구하는 진료과 교수님들의 애정이 있기에 많은 발전이 있었다. 앞으로도 지역을 넘어서 로봇수술분야를 선도해나가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울산대학교병원 로봇수술센터는 로봇수술에 최적화된 전용수술실과 전담로봇수술팀을 운용하고 있다. 비뇨의학과, 외과, 산부인과, 이비인후과, 흉부외과 등 총 17명의 로봇수술 전문 의료진이 폭넓은 로봇수술을 시행하고 있어, 향후 2~3년내에 2,000례 달성이 기대되고 있다. 이번 1,000례 달성을 기념해 오는 9월 20일에는 울산대학교병원 로봇수술센터 심포지엄도 개최 예정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