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맑음동두천 19.8℃
  • 흐림강릉 18.7℃
  • 서울 21.4℃
  • 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4.7℃
  • 흐림광주 22.7℃
  • 구름조금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0.4℃
  • 구름조금제주 22.8℃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3.8℃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동정


나경원 원내대표·김명연 의원, 입원 중인 최대집 회장 위로 방문

조속한 쾌유 기원하며 잘못된 의료제도 개선 위해 함께 싸우자 '격려'

대한의사협회는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명연 국회의원이 11일 오후, 단식투쟁 중 쓰러져 중앙대병원에 입원 중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장)을 위로 방문했다.”고 당일 전했다.
 


이 자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 회장께서 불합리한 의료제도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단단하게 싸워주고 계셔서 진심으로 고맙다. 빨리 건강해지시고 힘내서 같이 싸우자. 싸우지 않으면 공짜로 얻는 게 무엇이 있겠느냐”라고 위로했다.

“문재인 케어 문제점과 관련해 국회 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의료계와 공동으로 문재인 케어 문제점에 대한 포럼이나 토론회 등 공론의 장을 조만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김명연 국회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경기 안산시단원구갑)은 “빅5병원 쏠림이 심화되고 지방 의료공백이 커지는 등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되고 있다는 사실이 데이터 상으로도 입증되고 있다”고 했다.
 
최대집 회장은 “국민과 의사가 더이상 불합리한 의료제도로 인해 고통받지 않도록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인 개선 노력을 펼쳐주길 요청드린다. 의료제도 전반에 대한 해결책을 국민과 함께 모색하고 실천해나가도록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투쟁에 역량을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정밀검사는 추후에 받도록 하겠고, 어느 정도 거동이 가능해지는 대로 서둘러 투쟁현장으로 복귀하겠다”고 했다.
 
이날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명연 국회의원 이외에도 추무진 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전 의협회장), 전시형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회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등이 최 회장의 병실을 다녀갔다. 저녁에는 의쟁투 위원장단이 회의를 마친 뒤 최 회장을 위로 방문할 예정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