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0.4℃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26.6℃
  • 흐림울산 27.4℃
  • 흐림광주 24.4℃
  • 흐림부산 25.5℃
  • 흐림고창 22.2℃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3.3℃
  • 흐림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7.0℃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방상혁 상근부회장 단식에 최창수 원장 동조 단식

“회원의 참여와 지지가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절실하게 느껴”

대한의사협회는 “최대집 회장이 2일부터의 단식도중 쓰러져 9일 응급실로 긴급하게 이송된 이후, 의협 집행부는 회원들과 함께하는 무기한 연대단식을 펼쳐나가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9일 의협 비상천막본부에서 개최된 의협 의쟁투 및 상임이사회 확대 연석회의에서 이러한 무기한 연대단식을 결정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은 “9일부터 방상혁 상근부회장이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10일부터는 일반회원인 최창수 원장(서울 노원, 미즈아이내과원장), 의협 장인성 재무이사와 김태호 특임이사가 동반단식에 들어가는 등 의료정상화를 위한 의협의 투쟁이 집행부는 물론 전 의료계, 모든 회원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의협은 향후 무기한 단식투쟁 중인 방상혁 부회장을 제외한 상임이사진이 회무 수행에 공백이 생기지 않는 범위에서 동조단식에 참여하기로 했다.

11일 현재 단식 2일째를 맞은 최창수 원장은 “한국 의료계의 정상화에 조금이라도 밑거름이 되고 싶다”며 “노원구의사회장을 맡아 회무를 볼 때 회원의 참여와 지지가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절실하게 느꼈다”고 강조했다,

“일하는 사람한테 일을 시켰으면 힘도 실어줘야 한다”고 했다.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최대집 회장이 쓰러졌다고 우리의 투쟁이 끝난 것은 아니다”라며 “길이 끝난 곳에서 길이 다시 시작되듯, 최대집 회장에 이어 제가 단식 투쟁에 나섰다”고 했다.

“신뢰가 땅에 떨어지고 온갖 불합리로 병든 대한민국의 의료제도 속에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답을 얻는 그날까지 우리의 외침은 계속될 것”이라면서 “이번 투쟁은 회원들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하다. 생명을 살리는 숭고한 직업을 가진 만큼 진심으로 환자를 위한 의료환경을 만드는 그날까지 함께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박종혁 대변인은 “의료계 수장인 최대집 회장이 단식 중 쓰러져 응급실로 실려 갔고 상근부회장과 집행부가 단식에 들어간,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의료개혁 투쟁을 성공시키고, 올바른 의료제도를 정착시키기 위해 많은 회원들의 지지와 동참이 필요하다”고 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