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2 (화)

  • 맑음동두천 28.2℃
  • 맑음강릉 29.1℃
  • 구름많음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8.2℃
  • 구름많음광주 27.4℃
  • 흐림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27.2℃
  • 흐림제주 24.0℃
  • 구름조금강화 25.6℃
  • 구름많음보은 27.0℃
  • 구름많음금산 27.0℃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29.9℃
  • 흐림거제 26.6℃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학교병원 혈액종양내과 고수진 교수, 대한암학회 학술상 수상

말기 환자와 의료진간의 커뮤니케이션 어려움 및 해결 방안 제시 연구 인정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본원 혈액종양내과 고수진 교수가 지난 6월 20일~21일 서울 드래곤시티 호텔에서 개최된 제45차 대한암학회 학술대회 및 제5차 국제암컨퍼런스에서 ‘2019년 제 11회 대한암학회 로슈 암학회 학술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대한암학회에서 발간하는 학회지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에 2018년 제1저자로 게재한 ”의료인의 말기 의사결정 경험 및 의견-Experiences and Opinions Related to End-of-Life Discussion: From Oncologists' and Resident Physicians' Perspectives" 이라는 주제의 연구논문이 연구 업적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종양학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작년부터 연명의료결정법이 시작되며 의료인들의 말기 의사결정이 중요해지고 있다. 특히 환자와 가족들에게 의료진이 말기상태와 예후에 대한 설명 및 연명치료 중단과 관련된 커뮤니케이션 방식에 대해 많은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 
 
고수진 교수는 147명의 종양전문의와 229명의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말기 암환자 및 보호자와의 의사소통 시 느끼는 어려움 정도를 파악하고 장애 요인 및 의사소통 증진을 위한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고수진 교수는 “연구결과 우리나라 문화의 특성 상 환자와 가족이 함께 말기 의사결정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의료진이 충분히 의사소통하기 위해서는 암이 전이 또는 재발되거나 항암치료의 중단이 예상되는 시점에 말기 의사결정을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또한 의료진의 말기 의사결정에 대해 환자 및 보호자의 만족도가 낮기 때문에 의사소통 능력의 향상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를 위해 말기판단 도구 및 의사소통 기술에 대한 교육과 훈련을 포함한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