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화)

  • 흐림동두천 20.4℃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1.7℃
  • 흐림대전 24.3℃
  • 흐림대구 24.4℃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2.2℃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3.8℃
  • 제주 21.7℃
  • 흐림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3.4℃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3.2℃
기상청 제공

동정


한미약품 39년간 이어온 ‘사랑의 헌혈’ 공로 인정...대한적십자사 표창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 39년간 제약업계 최장기 공익캠페인으로 진행해 온 ‘사랑의 헌혈 캠페인공로를 인정받아 대한적십자사 회장 표창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세계헌혈자의 날기념으로 진행된 이번 시상식은 14 KBS 아트홀에서 열렸다. 대한적십자사가 주관하고 보건복지부가 후원했다. 시상식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대한적십자사 박경서 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미약품 헌혈 캠페인은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1980년 서울 지하철 시청역에 국내 첫 헌혈의 집 개소를 계기로 시작됐다. 39년간 매년 진행한 이 캠페인을 통해 약 8000(누적인원)에 달하는 임직원들이 헌혈에 참여했다.


올해까지 한미약품 임직원들이 나눈 총 현혈량은 253cc에 이른다. 한미약품 임직원들이 기증한 헌혈증은 한국혈액암협회를 통해 긴급 수혈이 필요한 백혈병 환우들에게 전달되고 있다.


한미약품은 그동안 새해 첫 업무가 시작되는 1월 초 이 캠페인을 전사적으로 시행해왔다. 하지만 캠페인 참여 의사를 보인 임직원들이 헌혈 조건(현재 복용 의약품, 직전 방문지역 등)을 맞추지 못해 발길을 돌리는 사례가 잦아지면서 연간 3~4회로 횟수를 늘려 진행하고 있다.


한미약품 사회공헌팀 임종호 전무는제약업계 최장기 공익 캠페인인한미 사랑의 헌혈은 회사 경영 이념인인간존중가치창조를 실현하는 기업문화로 자리매김했다”며혁신 신약개발과 함께 사회적 책임에도 충실한 회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계헌혈자의 날은 헌혈의 중요성을 전하기 위해 국제적십자사연맹,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2004년 지정한 날로, 매년 한 국가를 캠페인 주최국으로 선정해 헌혈 문화 정착을 위한 기념식을 개최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