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맑음동두천 15.9℃
  • 맑음강릉 22.9℃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9.2℃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17.8℃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15.3℃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재탄생한 경희대의료원, '병원장 중심' 거버넌스 개편

책임경영 기반, 경희대의료원 산하 7개 병원 체제 변경

개교 70주년을 맞이한 경희의료원이 미래의학 선도를 위한 대규모 직제 개편에 나섰다.

경희의료원은 22일 오후 경희의료원 정보행정동 제1세미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경희대학교의료원' 직제를 신설해 의료원 산하 7개 병원체제로 개편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경희의료원과 강동경희대병원 산하 각 4개 · 3개 병원으로 구성된 이원화 체제는 경희대의료원 산하 7개 병원 '단일 체제'로 변경된다. 김기택 경희대 의무부총장은 경희대의료원장을 겸직하며 7개 병원을 직접 총괄 · 지휘한다.

각 병원장은 책임경영체제를 기반으로 예산 심의와 편성 및 집행을 자율적으로 수행한다. QI, 감염관리, 적정관리, 의료협력 업무도 각 병원장 산하로 이전됐으며, 인력 운영 및 인사권도 대폭 강화됐다.

경희대의료원 산하 공통부서인 의료원 중앙행정기구는 7개 병원 업무를 조율한다. 중앙행정기구의 경우 미래전략처를 신설하고 그 산하에 경영정책실과 대외협력실을 뒀으며, 감사실을 신설해 투명하고 공정한 병원 문화가 조성되도록 했다. 

연구 거버넌스도 대폭 변화했다. 경희의과학연구원 산하 양 의료기관 임상의학연구소 편제는 유지하되 운영의 독립성을 보장했으며, 역할 분담도 이뤄졌다. 

경희의과학연구원은 국책과제 수주, 대내 · 외 연계 연구 활성화, 기술사업화 등에 주력한다. 임상의학연구소는 병원 단위 임상 관련 약품과 기기 관련 연구를 수행한다. 

특히, 임상의학연구소의 연구비 수익 전액을 임상의학연구소에 재투자해 연구 발전 선순환 구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 바이오 · 의료 R&D 성과 극대화 추진 사업, 연구중심병원 준비, 4차 산업혁명 대응팀 신설, 제3병원 건립, 1천억 원 규모의 의료인프라 사업투자 등이 활발히 진행된다. 

김기택 의무부총장은 "5월 18일은 경희대가 70주년을 맞이한 뜻깊은 날이자 70주년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아 '경희 100년'을 향한 담대한 도전이 시작된 날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변화는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말이 아닌 행동으로 실현돼야 한다. 이에 우리는 금일 시대 요구에 발맞춰 새로운 시작을 꿈꾸고, 밝은 미래를 만들어나가려 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