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2 (목)

  • 맑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강릉 19.8℃
  • 맑음서울 18.4℃
  • 연무대전 16.2℃
  • 맑음대구 18.8℃
  • 연무울산 19.0℃
  • 연무광주 15.7℃
  • 맑음부산 19.7℃
  • 맑음고창 15.5℃
  • 맑음제주 17.5℃
  • 맑음강화 19.6℃
  • 맑음보은 17.5℃
  • 맑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9.5℃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협심증 증상, 남성은 전형 · 여성은 비전형 경향 나타나

여성은 상복부에서 둔하고 애매한 통증 오래 호소

성별 간 협심증 증상 차이를 규명한 국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조동혁 · 박성미 · 심완주 교수팀은 2일 "흉통을 호소한 환자 1,549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남성은 전형적 · 여성은 비전형적으로 나타나 양성 간 증상 차이가 크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전했다.

교수팀에 따르면, 협심증 환자 중 남성은 왼쪽 가슴, 여성은 상복부 통증을 주로 호소했다. 통증의 양상으로는 남성은 쥐어짜는 통증을 호소하고 여성은 둔하고 애매한 통증을 호소했다.

반면, 증상의 지속 시간은 남성은 5분 이내로 짧은 경우가 48.4%로 많았지만, 여성은 5분 이상 지속되는 경우가 54.6%로 더 많았고, 심지어 1시간 이상 지속되는 경우도 27.0%로 나타났다.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조동혁 교수는 "가슴 한가운데 통증이 운동에 의해 악화되는 경우 순환기내과 진료가 필요하다. 남성의 경우 전형적인 흉통을 호소하는 반면, 여성의 경우 비전형적인 경향을 보여 적절한 진료가 늦어질 수 있으므로 보다 세심한 진료가 필요하다."고 설명하며, "특히 성별의 차이가 크므로 빠르고 정확한 협심증 감별을 위한 남녀 간 다른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대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심완주 교수는 "협심증뿐 아니라 많은 질병의 증상 기준이 서양 남성의 것으로 된 경우가 많아 국내 임상 현실과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고 설명하며, "한국인에게 적합한 진단기준 확립을 통해 국가 보건의료 수준이 향상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연구는 여성심장질환 연구회를 통해 진행됐으며 SCI급 국제학술지인 대한내과학회지에 2019년 수록됐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