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5 (목)

  • 흐림동두천 15.1℃
  • 흐림강릉 13.9℃
  • 흐림서울 15.8℃
  • 흐림대전 17.0℃
  • 흐림대구 15.1℃
  • 흐림울산 14.4℃
  • 흐림광주 15.7℃
  • 흐림부산 14.2℃
  • 흐림고창 14.2℃
  • 박무제주 14.7℃
  • 흐림강화 15.7℃
  • 흐림보은 15.6℃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학술/학회


이대목동병원 교수팀, 치매 보호자 교육 프로그램 효과 입증

대한신경과학회 국제학술지 JCN 2019년 15호에 게재

치매 환자의 보호자 대상 교육 프로그램의 효과성이 국내 최초로 입증됐다.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정지향 교수팀이 전문 병원용 치매 환자 보호자(이하 치매 보호자)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그 효과성을 입증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25일 전했다.

이번 연구 논문은 대한신경과학회 대표 국제학술지 Journal of Clinical Neurology(JCN) 2019년 15호에 게재됐다.

인지 · 기능 면에서 심각한 퇴화를 보이는 치매는 완치할 치료법이 없는 진행성 뇌질환이다. 이 때문에 치매 환자는 모든 일상에서 보호자 도움 · 보호가 필요하며, 보호자는 심각한 부양 부담에 따른 신체적 · 정신적 스트레스를 경험한다. 

연구팀은 치매 유병률이 가장 높은 알츠하이머형 치매 보호자 대상으로 교육 및 심리적 치료 개입 프로그램인 'I-CARE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치매 보호자 부담 경감 및 우울증 감소에 대한 유효성 조사를 위한 다기관 무작위 배정 연구자 주도 임상연구를 진행했다. 

I-CARE 프로그램은 치매 전문 병원에서 시행 가능한 최소의 개입 횟수 및 개입 시간을 적용하면서 치매 보호자의 현실 문제를 고려하는 단기 개입 프로그램(총 4회)으로 구성됐다.

해당 프로그램에서 환자 · 보호자에 대해 잘 아는 치매 전문의는 환자의 치매 증상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보호자의 치매 이해를 높이고, 임상심리사는 심리 치료 기법을 이용한 보호자 개별 면담을 통해 이상 행동에 대한 현실적인 대처 방법과 스트레스 대처 및 치매 환자의 잔존 능력 유지를 위한 활동을 함께 논의한다.

이번 연구에는 이대목동병원, 인하대병원, 서울아산병원, 평촌한림병원, 춘천성심병원, 동탄성심병원, 보바스기념병원 등 총 7개의 병원과 38명의 치매 보호자가 참여했다.

연구팀이 치료군 19명과 대조군 19명을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 I-CARE 프로그램이 보호자의 치매 관련 부양 부담(Zaret Burden Score)과 우울감(Depression)을 감소하는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지향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궁극적으로는 병원 내의치매 환자와 보호자 교육 및 상담프로그램 급여화를 통해 간병 부담을 경감하고, 환자 · 보호자의 긍정적인 사고 방식을 갖도록 유도해 가정에서 장기적인 간병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기대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