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20.6℃
  • 구름많음대전 21.9℃
  • 구름많음대구 22.8℃
  • 구름조금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19.1℃
  • 구름많음고창 22.6℃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18.5℃
  • 구름많음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동정


서울대병원, 장애인의 날 기념 ‘장벽 없는 병원 주간’ 행사 시행

서울대병원은 장애인, 노약자의 의료접근성 증진을 위해 시행중인 ‘장벽 없는 병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4월 15일부터 4월 19일까지 대한외래 지하1층에서 장애인의 날 기념 ‘장벽 없는 병원 주간’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이 행사에는 국가인권위원회·주한스웨덴대사관·김중만 작가가 공동으로 제공한 ‘AccessAbility’ 사진전시회 작품 28점과 장애인 예술가 김치형, 여민서, 최유리 작가의 독창적인 작품들이 전시되며, 장애인 음악가 김지희, 이종원, 안용주, 하경혜, 배범준의 공연과 의료인의 장애인 소통 언어 공감 기회 마련 및 인식 개선을 위한 수화와 점자 체험, 청각장애인 의료서비스 소통 지원 프로그램 소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행사를 주최한 공공보건의료사업단 권용진 단장은 “건축에서 시작된 배리어프리, 무장애, 유니버셜 디자인은 국내외 의료계에서 배리어프리 인증 의료 기관, 장애친화 의료서비스 등과 같이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성공적인 ‘장벽없는 병원’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의료서비스, 시설 및 인프라, 정책 수립 등 다학제적 접근과 동시에 서울대병원을 이용하는 환자의 적극적인 의견수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은 ‘모두가 차별 없이 건강할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장벽 없는 병원 캠페인’을 비롯하여 다양한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의료서비스 접근성 증진을 위해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계속해서 서울대병원과 의료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이는 중증 장애인, 희귀난치성질환자가 방문하는 상급종합병원이자 공공의료 기관으로써 장애인을 포함한 취약계층의 의료서비스 접근성 증진이 필요하다는 서울대병원 구성원들의 요구로 시작됐다. 2019년 4월 개원한 대한외래에는 다양화, 개별화, 가치 중심의 시대적 요구에 발맞추어 장애인, 노약자뿐 아니라 한시적 신체장애가 있거나 질병으로 인해 심리적으로 취약한 환자, 외국인 등 이들 모두가 병원을 이용함에 있어 물리적, 심리적 ‘장벽’을 없앤 배리어프리 병원이 되도록 하였다. 서울대병원은 앞으로도 병원 내·외부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의료접근성 증진을 위한 활동을 계속 해나갈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