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12.8℃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5.0℃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2.0℃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동정


울산대학교병원-몽골 아가페병원, 포괄적 의료분야 협력 체결

몽골 환자에 대한 사전, 사후관리 강화 및 중증질환 치료 확대

울산대학교병원(병원장 정융기)은 지난 12일 몽골 아가페기독병원(박관태 병원장-몽골 국립의과대학 의과학교실 교수 겸임)과 의료분야 협력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12일 오후 7시 울산대학교병원에서 울산대학교병원 정융기 병원장과 몽골 아가페병원 박관태 병원장을 비롯한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양 기관은 몽골 환자의 현지 사전.사후 관리 강화, 선진 의학정보 교류, 몽골 아가페병원에 대한 인적 및 장비 지원을 통한 사회공헌 등에 대한 포괄적 의료분야 협약식을 가졌다.



양 기관은 협약을 바탕으로 상호 협력적인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암, 이식 등 중증질환의 치료가 필요한 몽골 환자가 울산대학교병원을 통해 한국의 선진 의술을 받고, 몽골 아가페병원을 통해 최신의 사전.사후관리를 몽골 현지에서 받을 수 있도록 협력 및 지원 하는데 힘을 합치기로 했다. 

몽골 아가페병원 박관태 병원장은 2001년부터 해외 의료봉사를 시작해 몽골에서만 2,000회, 30개국에서 3,000회 수술을 한 바 있다. 그는 이와 같은 의료봉사 공로로 2016년 해외봉사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산부인과 의사인 아내와 함께 몽골 울란바타르에 15병상 규모로 몽골 최초의 기독병원인 아가페기독병원 설립했으며 몽골 국립의대 교수를 겸임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