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맑음동두천 13.8℃
  • 구름조금강릉 13.7℃
  • 맑음서울 13.4℃
  • 구름많음대전 13.7℃
  • 흐림대구 12.7℃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3.1℃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12.2℃
  • 흐림제주 12.4℃
  • 맑음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3.1℃
  • 구름많음금산 12.1℃
  • 흐림강진군 13.4℃
  • 흐림경주시 12.9℃
  • 흐림거제 13.4℃
기상청 제공

동정


단국대병원, ‘암 진단, 수술, 통합 치료시스템’ 제공할 암센터 착공

4월 11일 암센터 건립 첫 삽 … 250병상 규모로 2021년 완공

단국대병원(병원장 조종태)은 11일 오전 병원 암센터 부지 내에서 장충식 학교법인 단국대학 이사장을 비롯하여 구본영 천안시장,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이규희‧윤일규 국회의원 등 내외부 인사와 지역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암센터 착공식을 가졌다.



2021년 완공 예정인 암센터는 지하 3층, 지상 7층 건물(연면적 29,869.91㎡)에 250병상 규모를 기본계획으로 암종별 센터를 비롯하여 건강증진센터 및 내시경센터 등이 들어선다. 암센터가 건립되면 단국대병원은 1천병상이 넘는 대형병원으로 거듭난다.

병원은 그동안 각 분야 전문가들의 오랜 연구와 검토를 통해서 기존에 있었던 여러 암센터의 기능을 통합하고 포괄적인 암치료 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한 준비를 해왔다. 여기에 기존에 있었던 선형가속기를 비롯해 암치료를 위한 로봇 및 유전자분석장비를 도입 또는 증설하고, 유전자 분석을 통해 맞춤형 개인치료를 지향한다.

그 과정에서 인공지능을 활용한 다학제 통합진료, 그리고 환자와 가족의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해결하기 위한 심리적인 정신과 치료, 말기암 환자들의 통증을 줄여주는 완화의료 등을 통해 환자와 가족들에게 치료 및 재발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자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박우성 단국대학교 의료원장은 “암센터는 병원과 지역사회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만큼 암예방 및 치료, 암환자 관리, 교육을 통해 지역거점병원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며 사회적인 책무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