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흐림동두천 -0.4℃
  • 맑음강릉 4.8℃
  • 박무서울 4.4℃
  • 구름많음대전 5.4℃
  • 흐림대구 5.1℃
  • 흐림울산 5.4℃
  • 흐림광주 7.1℃
  • 흐림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7.5℃
  • 맑음제주 10.3℃
  • 구름많음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4.5℃
  • 구름많음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2.5℃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제약/유통


대웅제약, 베트남에 기술이전 및 사업혁신 본격화

올해 1차 기술이전 완료, 2021년부터 제품 생산해 현지 유통 계획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은 지난 2018년 지분인수한 베트남 최대 제약사 트라파코(Trapaco)社와 본격적인 기술 이전과 현지생산을 위한 킥오프(Kick-off) 미팅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기술이전과 생산으로 트라파코社는 전문의약품(ETC) 분야의 기술을 보완할 수 있고, 대웅제약은 베트남 현지 입찰그룹에 진입할 수 있게 됐다. 

대웅제약은 우루사를 포함해 트라파코社의 신공장에서 생산 공급이 가능한 8개 제품을 선정하고 원료소싱, 장비구입, 분석기술법 이전, 시험생산 등을 포함한 생산기술 이전을 2019년 완료하고, 2021년부터 제품 판매 시작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트라파코社는 대웅제약 제품의 영업, 마케팅 조직을 신설하고 베트남 현지 생산과 판매 유통 전반을 담당하게 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대웅제약은 각국의 문화, 환경, 제도 등 전반적인 환경과 트렌드를 반영해 현지화를 추진하는 사업구조 혁신을 위해 ‘현지시장 지배력 강화’를 집중 추진해 왔다”며, “베트남은 자국산업 보호정책에 따라 현지 생산업체에 가장 높은 비중을 주는 입찰규제를 시행 중이어서, 이번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베트남에서의 다양한 품목을 현지 생산하여 로컬입찰그룹을 통해 판매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MR. Mã) 트라파코社 최고경영자는 “한-베트남 기술이전은 경영진 뿐 아니라 모든 이사회와 주주들이 주목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프로젝트로 향후 시장 발전 가능성이 큰 ETC 제품의 기술이전으로 트라파코사의 성공적 사업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