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5.6℃
  • 흐림강릉 10.5℃
  • 연무서울 8.4℃
  • 연무대전 11.0℃
  • 대구 9.6℃
  • 울산 10.0℃
  • 박무광주 9.9℃
  • 부산 10.2℃
  • 구름많음고창 10.3℃
  • 제주 10.1℃
  • 흐림강화 5.2℃
  • 구름많음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9.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8.7℃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동정


일제에 폭탄 던진 강우규 한의사, 3월 호국인물 선정

독립운동가이자 한의사인 왈우 강우규 의사 의거 100주년 기념

일제 신임 총독에게 폭탄을 투척한 독립운동가이자 한의사인 '왈우(曰愚) 강우규 의사'가 3월의 호국인물로 선정됐다.

전쟁기념관은 3월의 호국인물로 의거 1백주년을 맞이한 왈우 강우규 의사(1855~1920년)를 선정했다고 2월 28일 발표했다. 동 기관에서는 국가 · 민족을 위해 산화한 순국선열을 기리며 매월 호국인물을 정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이하 한의협)에 따르면, 강우규 의사는 어린 시절 한의학을 공부하여 한의사로 활동했으며, 뛰어난 의술로 30대  초반에 상당한 재산을 모았다. 이후 사립학교 · 교회 등을 세워 민족 계몽운동에 앞장섰으며, 1909년에 단천 출신의 유명한 독립운동가인 이동휘 선생을 만나 55세의 나이에 민족의식에 눈을 떴다.

1919년 3 · 1운동 소식을 듣고 신흥동(現 길림성 요하현)에서 만세운동 주도하며 본격 항일 투쟁에 나선 강우규 의사는 대한국민노인동맹단에 가입해 길림성 요하현 지부장을 역임하며 활발히 독립운동을 전개하던 중 일제가 새로운 총독을 임명한다는 소식을 듣고 총독 처단을 결심했다.

러시아인에게 구입한 폭탄을 지닌 채 원산을 거쳐 서울로 잠입한 강 의사는 9월 2일 서울역에서 신임총독 사이토 마코토(齊藤 實) 마차에 폭탄을 던졌다. 이를 통해 37명의 일제 앞잡이들을 살상했으나 아쉽게도 총독 피살에는 실패했다.

체포된 강우규 의사는 "내가 죽는다고 조금도 어쩌지 말라. 내 평생 나라를 위해 한 일이 아무것도 없음이 도리어 부끄럽다. 내가 자나 깨나 잊을 수 없는 것은 우리 청년들의 교육이다. 내가 죽어서 청년들의 가슴에 조그마한 충격이라도 줄 수 있다면 그것은 내가 소원하는 일이다."라는 유언을 남기고 1920년 11월 29일 서대문 감옥에서 순국했다. 이에 대한민국 정부는 1962년 3월 강우규 의사에게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비록 신임총독은 피살하지 못했으나 이 날의 의거는 3 · 1 운동 이후 일제 만행 · 강압통치에 처음으로 의열 항거로 맞섰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다.

한의협은 "위대한 독립운동가이자 한의사인 왈우 강우규 의사의 뜨거운 애국심과 고귀한 희생정신에 경의를 표한다."며, "강우규 의사의 뜻을 이어받아 보건의료계에 남은 일제 잔재를 청산하고, 한의사가 역할 · 영역에서 제한 없이 포괄적 의사로서 본연의 모습을 하루빨리 찾을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