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5 (화)

  • 흐림동두천 3.7℃
  • 맑음강릉 9.1℃
  • 박무서울 6.2℃
  • 흐림대전 3.1℃
  • 박무대구 3.7℃
  • 박무울산 5.6℃
  • 박무광주 3.6℃
  • 연무부산 8.9℃
  • 흐림고창 -0.5℃
  • 연무제주 7.3℃
  • 흐림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1.0℃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행사


국립암센터, 암 대사 워크숍 개최(3/8)

암 대사 치료제의 최신 동향 및 연구성과 공유

국립암센터가 오는 8일 오후 1시 30분 국립암센터 검진동 8층 대강의실에서 국내 암 대사 전문가가 참석하는 '2019년 암 대사 워크숍(Cancer Metabolism Workshop)'을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국립암센터 · 생화학분자생물학회 신약개발컨소시엄분과가 2014년부터 주도적으로 지원을 시작한 암 대사 치료제 분야의 최신 동향 · 연구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워크숍은 신약 개발 연구사업을 주력 연구과제로 추진하는 국립암센터 박상재 연구소장의 개회사로 시작된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김정환 텍사스대 교수 · 박성혁 서울대 약대 교수가 각각 △편평암세포가 특이적으로 해당 작용 억제에 취약한 것을 발견하고, 당뇨병 치료제 canagliflozin의 뚜렷한 치료 효과를 보여주며 △생체 내 살아 있는 대사체 실시간 분석법 개발을 통한 세계 top class 기술을 선보인다. 이어 △정양식 연세대 원주의대 교수가 폐암 세포의 생존이 지질대사에 의존하는 것을 발견하고, 지질대사를 조절하는 PPAR 감마 활성제의 항암효과를 보여주며 △박근규 경북대 의대 교수가 종양유전자인 KRAS에 의해 젖산 생성이 늘어나고, 늘어난 젖산에 의해 단백질 합성이 증가하는 신호 경로를 발견하여 새로운 치료 표적의 가능성을 제시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김지연 일리노이대 교수가 폐암에서 종양유전자 KRAS 및 LKB1 돌연변이가 있는 경우 아미노당 관련 대사효소가 변하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억제해 항암효과를 보여줌으로써 악성 폐암의 치료 가능성을 제시하고 △정재호 연세대 교수가 종양줄기세포를 포함하는 악성 종양에서 지방산대사가 주요한 에너지원임을 발견하고, 이를 억제하는 etomoxir 처리를 통해 암이 반전되는 효과를 보여준다. 또한 △전상민 아주대 교수는 돌연변이 중심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서 변화된 대사환경에 대한 적응 과정을 중심으로 한 암의 기원을 제시한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육종인 연세대 교수가 종양유전자인 SNAIL이 지방산 이화작용을 촉진하여 ATP생산을 늘림으로써 전이가 촉진되도록 한다는 것을 발견하고, 지방산대사를 억제하는 etomoxir 처리를 통해 치료 가능성을 보여주며 △강석구 연세대 교수는 교모세포종의 뇌실하 영역에서 대사체 분석을 통해 암의 에너지를 조달하는 대사효소가 치료표적이 될 수 있음을 보여 준다. △김수열 국립암센터 박사는 정상세포는 사용하지 않는 암 특이적 에너지 대사 표적을 발견하고, 이를 억제하여 종양유전자 유도 자연 발생 폐암모델에서 뛰어난 치료 효과를 보여줌으로써 암 완치 가능성을 제시한다.

신약개발컨소시엄분과 회장인 김수열 국립암센터 암생물학연구부장은 "이번 워크숍이 머지않은 미래에 암 대사 치료제가 항암제의 선두적인 역할을 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며, "환자에겐 치유의 기쁨을, 연구자에겐 자랑스러운 보람을, 임상의에겐 빛나는 명예를 만들어내는 준비의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워크숍 참가 등록비는 무료이며, 사전등록은 이메일(73440@ncc.re.kr) 접수를 통해 가능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