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구름많음동두천 -5.2℃
  • 구름조금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3.9℃
  • 구름조금대전 -1.9℃
  • 구름조금대구 0.8℃
  • 맑음울산 3.0℃
  • 구름많음광주 0.6℃
  • 맑음부산 6.6℃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구름많음강화 -5.3℃
  • 구름많음보은 -1.7℃
  • 구름많음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2.5℃
  • 구름조금거제 3.4℃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소청과의사회도 故 윤한덕 교수에 애도

길병원 전공의, 임세훈 교수 등 모두 진료 현장을 지켜

사회 각계각층의 애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이하 소청과의사회)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께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한다.”8일 밝혔다.

 

소청과의사회는 고 윤한덕 센터장은 사람들의 이동이 많아지는 명절을 앞두고 전국 각지에서 생기는 돌발 응급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재난의료상황실에서 근무를 하다가 누적된 과로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소청과의사회는 가천대 길병원 소청과 전공의 사망에도 애도를 표했다.

 

이에 앞서 지난 21일 당직 근무 중이던 가천대 길병원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2년차도 당직실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부검 결과 이상이 없었고 경찰에서 돌연사로 사인을 발표함에 따라 근무 중 과로사로 추정되고 있다.”며서 고인은 평소에도 성실한 전공의로, 동료들에게 신뢰를 받고 있었다는 점에서 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고 했다.

 

세밑 정신과 환자의 흉기로 사망한 임세원 교수 등 3인 모두 의료 현장을 지킨 의료인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마지막 날인 1231일에 자신이 진료 중이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님의 비보로 인한 상처가 채 아물기도 전에 근무 중이던 의사 동료들의 잇따른 죽음으로, 소청과의사회는 슬픔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고인들은 공통적으로 누구보다 성실히 의료 현장을 지켰다.”고 했다.

 

40시간 근무, 소위 워라벨이라고 하는 일과 삶의 균형이 일반화된 요즈음에도 밤낮 없이 묵묵히 의료 현장에서 본분을 다하고 있는 전국의 의사 동료들에게 깊은 존경을 표하다.”면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불철주야 자신의 삶을 내어놓는 의사 동료들이 보다 안전한 근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늠할 수 없는 슬픔을 당한 유족들에게 마음 속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