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0.3℃
  • 흐림강릉 1.7℃
  • 맑음서울 -0.9℃
  • 연무대전 2.0℃
  • 흐림대구 8.2℃
  • 구름조금울산 11.9℃
  • 박무광주 3.5℃
  • 구름조금부산 10.5℃
  • 흐림고창 2.7℃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2.6℃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4.0℃
  • 구름많음경주시 9.4℃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이대서울병원 진료 본격 개시, 첫 진료 환자는 누구?

개원 기념 첫 예배, 내원객에게 기념 떡 나눠주며 본격 진료 시작

24개의 진료과 · 입원 병실 330병상으로 구성된 이대서울병원이 본격적인 진료를 개시했다.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이 이대서울병원 개원을 맞이하여 △개원 첫 예배 △떡 케이크 커팅식 △개원 기념 전시회 오픈 행사 등 다양한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고 금일 전했다.



병원 3층 방주교회에서 진행된 개원 첫 예배에는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한종인 이대목동병원장을 비롯한 이화의료원 교직원과 장명수 이화학당 이사장, 김혜숙 이화여대 총장 등 2백여 명이 참석했다.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2015년 착공한 이후 힘든 여건 속에서도 오늘 이대서울병원 진료 개시에 이르기까지 노고를 아끼지 않은 교직원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이대서울병원이 환자의 아픈 몸뿐만 아니라 치료 과정에서 지친 마음까지 치유 받을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환자 중심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하자."고 말했다. 

문병인 의료원장은 격려사에서 "이대서울병원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새로운 병실 구조와 새로운 진료 시설 · 시스템이 환자에게 새로운 치유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환자 치료는 물론 대학병원으로서 고객 · 사회에 기여하는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거듭나자."고 말했다.

이어 병원은 1층 로비에서 개원을 기념한 떡 케이크 커팅식을 가졌고, 병원을 방문한 환자 · 가족에게 떡 · 병원 안내물을 나눠 주면서 첫인사를 했다. 

이날 이대서울병원 첫 진료 환자가 된 강호준 씨(만 54세)는 "큰 규모 · 쾌적한 환경 · 인상 깊은 다양한 조형물에 눈길이 먼저 간다."며, "앞으로 강서구 주민뿐만 아니라 국민에게 꼭 필요한 병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 이대서울병원 2층 갤러리 '아트큐브'에서는 개원 기념 전시회 오픈 행사가 진행됐다. 아트큐브는 이대서울병원 내원객에게 현대 미술의 다양한 작품을 감상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병원 2층에 만들어진 전시 공간이다. 

한편, 서울시 강서구 마곡동에 건립된 이대서울병원은 기준 병실 3인실 · 전체 중환자실 1인실의 새로운 병실 구조로 돼 있으며,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 병원을 지향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