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3.8℃
  • 맑음서울 -0.7℃
  • 구름많음대전 4.8℃
  • 연무대구 7.6℃
  • 연무울산 10.5℃
  • 연무광주 4.5℃
  • 구름조금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3.6℃
  • 제주 5.4℃
  • 맑음강화 -2.3℃
  • 구름많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4.7℃
  • 흐림강진군 5.5℃
  • 구름많음경주시 9.1℃
  • 흐림거제 11.8℃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윤한덕 NMC 중앙응급의료센터장 사인은 '과로'?

주야 · 명절 없이 24시간 가동…과로에 의한 심정지가 당연

전국 병원의 응급 정보를 기획 · 관리하는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National Emergency Medical Center, 이하 NEMC)에서 과로로 추정되는 안타까운 사망 사건이 발생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이하 의료원)은 "설 연휴였던 지난 4일 오후 6시경 NEMC 윤한덕 센터장(51)이 심정지 상태로 사무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고 7일 전했다. 의료원 측은 24시간 가동해야 하는 센터의 특수성으로 과중한 업무를 지속한 것이 이번 사인이라고 지목했다.

윤 센터장은 당일 센터장실에서 업무를 하던 도중 심정지가 발생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을 검안한 의사는 검안서에 사인을 병사 · 심정지라고 작성했으며, 정확한 사망 원인 · 일시를 위한 부검이 금일 이뤄진다. 

7일 의료원 관계자는 "센터장은 휴일이나 연휴라는 개념이 없다. 센터장이기 때문에 야근이나 추가 근무 기록을 남기지 않는다. 이렇게 늘 바쁜 사람이지만, 이번 명절을 위해 토요일(2일)에는 함께 집에 내려가겠다고 가족에게 약속한 것으로 안다."며, "전국 응급의료기관은 총 4백여 개가 존재한다. NEMC는 이들 기관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시스템을 점검하여 상황을 체크하는 곳이기 때문에 주야 · 명절도 없이 24시간 가동된다. 모든 시스템을 관장하기 때문에 타 응급실에서 사고가 터지면 NEMC 상황실도 바빠진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센터장은 전남대 의대를 졸업하고 NEMC 업무가 개시된 2002년부터 지금까지 응급의료체계를 구축한 인물로, 국가응급환자진료정보망(NEDIS) 구축 · 응급의료정보망 구축 사업 추진 등을 활발히 이어왔다. 윤 센터장의 빈소는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상태로, 발인은 오는 2월 10일로 예정돼 있다.


배너

배너